씨젠, "코로나19 진단시약 ‘올플렉스’ 오미크론 검출 가능"

입력 2021-12-01 09:30 수정 2021-12-01 09:36

(사진제공=씨젠)
(사진제공=씨젠)

분자진단 전문기업 씨젠은 자체 개발한 진단시약이 코로나19는 물론 ‘오미크론’ 바이러스를 검출해낼 수 있다고 1일 밝혔다. 씨젠은 전 세계 정부 및 기관이 오미크론을 선제적으로 확산 저지하는데 해당 제품을 사용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해당 제품은 씨젠이 개발한 ’올플렉스(Allplex SARS-CoV-2 Master Assay)’로, 기존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 4종(E, RdRP, N, S gene)과 변이 바이러스 유전자 5종(HV 69/70 deletion, Y144 deletion, E484K, N501Y, P681H)을 타겟으로 한다.

오미크론이 갖고 있는 변이 바이러스 유전자 중 3종(HV 69/70 deletion, N501Y, P681H)이 올플렉스가 타깃으로 하는 변이 바이러스 유전자에 포함돼 있다. 3종의 변이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될 경우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라고 추정할 수 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올플렉스를 사용하면 코로나19와 함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 바이러스까지 검출할 수 있다는 얘기다.

오미크론은 델타 변이보다 스파이크 단백질 관련 돌연변이가 2배 정도 많아 확산 속도가 더 빠를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 26일 오미크론 발생이 보고된 지 이틀 만에 ‘우려 변이’로 지정했다. 오미크론은 이미 남아공, 영국, 이탈리아, 홍콩 등 20여 개 국가에서 발견되었으며, 세계 각국이 출입국 규제에 나서는 등 그 어느 때보다 신속한 대응책을 마련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전 세계가 ‘위드 코로나’로 일상 회복을 추진하는 가운데, 강력한 신규 변이 바이러스의 등장으로 기존 팬데믹 대응의 틀을 새롭게 짜야 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기존에는 PCR 검사로 코로나19 확진자를 판별한 뒤, 일반적으로 양성 감염자 전부가 아닌 변이 바이러스 감염이 의심되는 일부를 대상으로 추가 검사를 실시해왔다. 이 과정은 시간이 오래 걸릴 뿐만 아니라, 다수의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가 누락될 가능성도 적지 않다.

하지만 오미크론처럼 강력하고 빠른 전파력을 가진 변이 바이러스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모든 검사자를 대상으로 초기 단계부터 코로나19와 변이 바이러스 감염 여부까지 알아낼 수 있어야 한다. 변이에 감염된 사람을 신속하게 조치해 추가 확산을 막아야 하기 때문이다. 씨젠은 올플렉스가 이러한 ‘동시 검사’가 필요한 새로운 방역 프로세스에 가장 적합한 대안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천종윤 씨젠 대표는 “글로벌 분자진단 전문 기업으로서 오미크론의 확산을 차단하는 것이 다른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해당 제품을 통해 각국 정부가 오미크론 감염 가능성이 있는 사람을 빠르게 선별해 관리할 수 있도록 도움으로써 전 세계가 다시 한 번 바이러스 확산 속으로 빠져드는 것을 막는 데 힘을 보탤 것”이라고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577,000
    • -1.04%
    • 이더리움
    • 2,365,000
    • -5.93%
    • 비트코인 캐시
    • 234,000
    • -4.92%
    • 리플
    • 499.6
    • -2.38%
    • 라이트코인
    • 81,900
    • -7.35%
    • 에이다
    • 629.3
    • -4.64%
    • 이오스
    • 1,603
    • -6.09%
    • 트론
    • 104.7
    • +1.55%
    • 스텔라루멘
    • 160.9
    • -3.31%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900
    • -3.84%
    • 체인링크
    • 8,390
    • -7.8%
    • 샌드박스
    • 1,724
    • +6.2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