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삼립, 유재석 모델 발탁해 겨울 호빵 마케팅

입력 2021-11-30 17:03

▲모델 유재석. (SPC삼립)
▲모델 유재석. (SPC삼립)

SPC삼립이 겨울 대표 간식 ‘삼립호빵’의 광고모델로 방송인 ‘유재석’을 발탁하고 다양한 신제품을 출시해 호빵 마케팅에 나선다고 30일 밝혔다.

삼립호빵은 1971년 출시된 국내 최초의 겨울철 빵으로 지난 시즌 누적 판매량 62억 개 판매를 돌파하며, 겨울철 대표 국민 간식으로 브랜드 입지를 공고히 하고 있다.

삼립호빵은 10월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약 20% 상승해 역대 최대치를 경신했다. MZ세대를 겨냥해 출시한 ‘로제호빵’, ‘민트초코호빵’은 출시 10일 만에 40만 개가 넘는 판매고를 올렸다.

이번 시즌에는 방송인 유재석을 광고모델로 선정해 브랜드 영상을 선보이는 등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치고 있다. ‘로제호빵’ 출시를 기념해 선보인 ‘따끈화끈’ 콘셉트를 반영한 페이크 다큐멘터리 형식의 영상은 일주일 만에 100만 뷰를 돌파하기도 했다.

‘따뜻함은 커진다’라는 콘셉트로 모델 유재석이 소방관, 택시기사, 어린아이 등 다양한 국민에게 호빵을 나누며 호빵이 점점 커지는 모습을 연출해 ‘삼립호빵’의 따뜻한 이미지를 담은 브랜드 영상을 선보이기도 했다.

커피 컴퍼니 ‘프릳츠’와 협업해 출시한 한정판 굿즈 ‘호찌머그’도 매출 성장 요인으로 손꼽는다. SPC삼립은 호빵 미니찜기 겸 머그컵으로 사용 가능한 ‘호찌머그’와 호빵 제품으로 구성한 세트를 지난달 ‘카카오톡 선물하기’를 통해 선보이며 좋은 반응을 얻었다.

SPC삼립은 ‘발효미(米)종 알파’를 개발해 호빵 전 제품에 적용했다. 50년간 축적한 호빵 제조 기술력을 바탕으로 특허받은 토종 유산균과 우리 쌀에서 추출한 성분을 혼합한 ‘발효미(米)종’에 쌀 당화액(쌀과 누룩의 발효로 생성된 당)을 더한 ‘발효미(米)종 알파’로 쌀 특유의 감칠맛은 물론 쫀득하고 촉촉한 식감을 더욱 살렸다.

패키지에도 변화를 줬다. 최근 집밥·혼밥 문화에 따라 편의점에서 간편한 식사대용으로 즐길 수 있는 ‘식사형 호빵’은 1인 가구 트렌드를 반영해 1개 입으로 구성했으며, 찜기를 사용하지 않아도 촉촉한 식감을 느낄 수 있는 포장 기술인 ‘호빵 스팀팩’을 적용했다.

ESG(환경ㆍ사회ㆍ지배구조) 경영의 일환으로 소비자의 가치 소비를 위해 녹색인증을 받은 친환경 패키지를 삼립호빵에 적용했다. 메틸에틸케톤(MEK), 톨루엔 등의 물질을 사용하지 않고도 색감의 선명도를 유지하는 친환경 포장재 제조 기술로 만든 포장재로, 삼립호빵 후면에 표기된 ‘녹색인증’ 마크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6,934,000
    • +2.55%
    • 이더리움
    • 3,156,000
    • +5.31%
    • 비트코인 캐시
    • 366,600
    • +1.89%
    • 리플
    • 759.9
    • +1.93%
    • 라이트코인
    • 135,500
    • +2.34%
    • 에이다
    • 1,304
    • +1.95%
    • 이오스
    • 2,871
    • +4.55%
    • 트론
    • 71.68
    • +2.68%
    • 스텔라루멘
    • 247.4
    • +3.2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2,400
    • +2.18%
    • 체인링크
    • 20,000
    • +6.16%
    • 샌드박스
    • 4,588
    • +7.8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