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두산인프라코어, 2050년 전 사업장 탄소중립 선언

입력 2021-11-30 11:11 수정 2021-11-30 11:12

기후변화 대응 위해 한국, 중국 등 전 글로벌 사업장에 적용

현대중공업그룹 건설기계부문 계열사인 현대두산인프라코어가 국내 건설기계업 최초로 사업장 탄소중립을 선언했다고 30일 밝혔다.

현대두산인프라코어는 최근 기후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2050년까지 글로벌 전 사업장의 탄소중립이라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중장기로 추진되는 이번 프로젝트에는 사업장 탄소중립을 위한 실행방안 및 목표는 물론, 친환경 제품 전환을 위한 제품 사용 단계에서의 탄소감축 전략도 담았다.

현대두산인프라코어는 2050년까지 전 세계 생산법인 탄소중립 중장기 계획을 수립했다. 과학 기반 온실가스 감축 목표(SBTi) 1.5도 시나리오를 바탕으로 2030년까지 2020년 대비 42% 감축, 2040년까지 71%를 감축해 최종적으로 2050년 탄소중립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인천, 군산 등 국내 사업장 및 글로벌 전 사업장에서 공정개선, 재생에너지 도입을 검토해 실행할 방침이다.

특히 2040년까지 재생에너지 100% 전환을 통해 현재 배출량의 80%까지 감축하고, 나머지 부분은 상쇄배출권 구입 등을 통해 2050년 탄소 중립을 달성할 예정이다.

또 현대두산인프라코어는 사업장 탄소중립뿐 아니라 제품 사용단계에서부터 탄소배출량을 감축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이를 위해 2023년 전기 굴착기 출시를 시작으로 전기 배터리, 수소연료전지 등 친환경 제품 포트폴리오를 지속해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현대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노르웨이 굴절식덤프트럭 생산 공장은 이미 모든 전력을 100% 재생에너지로 전환했다”라며 “그린 비즈 트랜스포메이션 달성 여부가 향후 미래 회사 가치를 좌우할 것으로 판단하고 목표 달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546,000
    • -1.04%
    • 이더리움
    • 2,353,000
    • -6.4%
    • 비트코인 캐시
    • 232,000
    • -5.07%
    • 리플
    • 498.1
    • -3.21%
    • 라이트코인
    • 81,950
    • -7.03%
    • 에이다
    • 622.6
    • -5.37%
    • 이오스
    • 1,607
    • -5.3%
    • 트론
    • 104.6
    • +0.87%
    • 스텔라루멘
    • 160.6
    • -3.83%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800
    • -4.35%
    • 체인링크
    • 8,405
    • -7.48%
    • 샌드박스
    • 1,717
    • +5.2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