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옛 과천 우정병원 부지서 민영주택 174가구 공급

입력 2021-11-28 11:00

▲과천 우정병원 정비사업 공동주택 조감도 (자료제공=한국토지주택공사(LH))
▲과천 우정병원 정비사업 공동주택 조감도 (자료제공=한국토지주택공사(LH))

오랜기간 공사가 중단된 채 방치된 과천 우정병원 부지에서 민간분양주택 174가구가 공급된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보성건설이 옛 과천 우정병원 개발을 위해 만든 SPC(특수목적법인)법인인 과천개발은 25일 과천 갈현지구 민간분양주택 174가구에 대한 입주자모집 공고를 실시했다고 28일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2015년 도시 경관을 해치고 안전사고를 유발하는 문제 등을 해결하고자 장기방치건축물 정비사업에 나섰다. 과천 우정병원을 후보지로 선정해 LH가 주도적으로 사업을 추진토록 했다.

LH는 보성건설과 SPC법인인 과천개발을 설립하고 경기도로부터 사업시행자 지위를 위탁받았다. 2017년 장기방치건축물 선도사업계획 수립, 2018년 5월 SPC 설립 및 토지보상, 2019년 4월 주택건설사업 승인, 2019년 8월 주택건설 착공에 나섰다.

과천개발이 분양하는 주택은 지하 3층~지상 20층, 4개 동, 총 174가구 규모다. 전용면적별로 △59㎡형 88가구 △84㎡형 86가구다. 공급가격은 전용 59㎡형은 평균 6억4400만 원, 전용 84㎡형은 가구당 평균 8억7700만 원 수준이다.

이 중 87가구는 다자녀가구, 신혼부부 등을 위한 특별공급 유형으로, 나머지 87가구는 일반공급 유형으로 공급된다.

입주자모집공고일(11월 25일) 기준, 과천시에 거주하거나 수도권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인 자 또는 세대주인 미성년자의 경우 청약할 수 있다. 이 때 꼭 무주택 요건을 충족해야 한다. 동일 순위 내 경쟁이 발생하면 과천시 2년 이상 연속해 거주한 자를 우선으로 한다.

청약 접수는 12월 6일부터 9일까지 진행되며, 당첨자 발표는 12월 15일 이뤄진다. 계약체결은 12월 27일부터 30일까지다.

단지는 교통망과 생활 인프라 등이 잘 갖춰져 있어 입주민의 거주만족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과천봉담고속화도로, 제2경인고속도로, 과천대로가 가까워 서울 등으로의 이동이 편리하다. 단지에서 도보로 약 10분 거리에는 지하철 4호선 정부과천청사역을 이용할 수 있다. 아울러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C노선이 예정돼 있는 등 교통망이 탁월하다.

또한, 중심상업지구, 과천시청, 학교 및 도서관 등 교육·편의시설과도 인접해 있어 생활 편리성이 높다. 관악산, 청계산, 매봉산 조망이 가능해 쾌적한 주거환경을 누릴 수 있다.

LH 관계자는 "이번 주택 공급은 공사중단 장기방치건축물 1호 사업으로 추진된 과천 우정병원 정비사업의 성공적인 결과물"이라며 "이번 사업의 성과가 지역사회 문제 해결과 현재 진행 중인 장기방치건축물 정비사업 추진에 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공사중단 장기방치건축물 사업은 현재 사업 완료된 3곳을 포함해 총 36개 사업이 선정·관리되고 있다. LH는 과천 우정병원을 비롯해 거창군 숙박시설, 세종시 공동주택, 증평군 공동주택 등 4곳의 사업을 진행 중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0,444,000
    • -0.6%
    • 이더리움
    • 3,740,000
    • -2.73%
    • 비트코인 캐시
    • 446,600
    • -2.6%
    • 리플
    • 887.5
    • -1.89%
    • 라이트코인
    • 163,500
    • -5.22%
    • 에이다
    • 1,694
    • -6.2%
    • 이오스
    • 3,316
    • -1.78%
    • 트론
    • 81.73
    • -1.05%
    • 스텔라루멘
    • 300.9
    • -1.8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0,000
    • -0.76%
    • 체인링크
    • 26,200
    • -6.56%
    • 샌드박스
    • 5,095
    • -5.6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