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oS]한독, 스파크바이오 30억 지분투자+공동개발 계약

입력 2021-11-25 14:21 수정 2021-11-25 14:35

한독 'SBP-101' 대한 국내 제품 판매, 품목 허가권리...스파크바이오 개발 신약후보에 대한 우선검토권 확보

한독(Handok)이 스파크바이오파마(SPARK Biopharma)에 30억원 규모의 지분투자를 하고 공동연구개발에 대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한독은 스파크바이오파마에 오픈이노베이션의 일환의 지분투자와 더불어 모든 암을 대상으로 ‘SBP-101’의 공동연구개발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번 계약에 따라 한독은 SBP-101에 대한 국내 제품 판매 및 품목 허가권을 확보했으며, 스파크바이오파마가 개발하는 치료제의 공동개발 및 사업화에 대한 우선 검토권을 갖는다.

한독이 공동연구개발을 하는 SBP-101은 면역미세환경을 조절하는 물질이며, 적응증 확장 가능성을 가진 면역항암제 후보물질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스파크바이오파마는 지금까지 작용기전, 효능, 안전성 등을 확인했으며, 면역항암제의 제한적인 반응률을 극복하기 위한 병용투여 요법으로 개발 가능성을 가진다.

스파크바이오파마는 지난 2016년 서울대 화학부 박승범 교수가 설립한 바이오벤처이다. 독자적으로 개발한 3개의 신약개발 플랫폼 기술인 ▲분자 다양성을 가지는 의약유사 저분자화합물 라이브러리 'pDOS(privileged-substructure-based Diversity Oriented Synthesis)' ▲세포 내 질환관련 표현형 변화를 선택적으로 탐지하는 형광 프로브 기술 'Seoul-Flour' ▲신약 후보물질의 작용기전을 밝히기 위해 그 표적 단백질을 규명하는 기술 'FITGE' 등 기술을 바탕으로 신약 후보물질을 개발하고 있다. 타깃 질환 분야는 암, 면역질환, 뇌신경계질환, 대사성질환 등이다.

김영진 한독 회장은 “우수한 원천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스파크바이오파마와의 협력으로 한독의 항암제 파이프라인을 더욱 강화하게 됐다”며 “기존 면역항암제의 미충족 수요(unmet needs)를 충족하는 항암신약이 하루빨리 개발될 수 있도록 스파크바이오파마와의 전략적 협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승범 스파크바이오파마 대표는 “이번 한독의 투자 및 공동개발 계약은 스파크바이오파마의 신약개발 플랫폼 기술의 우수성을 인정받고 신약 연구개발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 또 한독의 우수한 임상개발 및 사업화 역량을 바탕으로 SBP-101의 임상 개발허〮가 가속화뿐만 아니라 향후 양사의 발전적인 파트너십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1.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9,842,000
    • +0.05%
    • 이더리움
    • 5,265,000
    • +0.75%
    • 비트코인 캐시
    • 715,500
    • -0.28%
    • 리플
    • 1,212
    • -0.9%
    • 라이트코인
    • 249,900
    • -0.83%
    • 에이다
    • 1,997
    • +0.3%
    • 이오스
    • 5,000
    • +0.48%
    • 트론
    • 120.5
    • +1.26%
    • 스텔라루멘
    • 413.3
    • +1.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6,200
    • -0.8%
    • 체인링크
    • 31,340
    • +2.42%
    • 샌드박스
    • 8,400
    • -7.4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