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美그린라이트와 mRNA 코로나 백신 CMO 파트너십

입력 2021-11-25 08:46

연간 수십억명 분량 백신 생산 통해 저소득국 보급 형평성 제고 목표
삼성바이오, 내년 상반기 mRNA백신 DS 설비구축…“백신보급 확대 적극 지원”

▲삼성바이오로직스 송도 3공장 (사진제공=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로직스 송도 3공장 (사진제공=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미국 mRNA 백신 제조사 그린라이트 바이오사이언스와 손잡고 아프리카 지역 내 코로나19 mRNA 백신 보급 확대에 나선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미국 그린라이트 바이오사이언스사가 개발 중인 COVID-19 mRNA 백신의 후보 물질 원료의약품(DS) 위탁생산(CMO)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양측은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저소득국을 시작으로 전 세계 그린라이트의 COVID-19 mRNA 백신 임상 시험, 상업 생산 및 현지 백신 보급 속도를 가속화할 계획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022년 상반기 cGMP(Current Good Manufacturing Practice, 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 승인을 목표로 현재 인천 송도 공장에 mRNA 백신 원료의약품(DS) 생산 설비를 구축 중이다. 그린라이트 바이오사이언스는 아프리카 내 연구 지역 및 임상파트너를 최종 확정한 후 규제 승인을 거쳐 2022년 1분기 해당 mRNA 백신 후보 물질에 대한 임상시험 1상을 시작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그린라이트 바이오사이언스는 지난 3월 ‘세계 백신 접종 청사진’을 발표를 통해 연간 수십억 명 분에 이르는 COVID-19 mRNA 백신 생산을 통해 전 세계 백신 보급의 형평성을 높이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안드레이 자루르 그린라이트 바이오사이언스 최고경영자(CEO)는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코로나 백신 임상 물질 생산을 협업하게 되어 기쁘다”며 “우리의 백신 임상은 선진국뿐 아니라 모든 사람들이 백신을 충분히 공급받을 수 있는 길을 열 것”이라고 말했다.

존림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 “전 세계 모든 지역에서 인류의 지속 가능한 보건 환경을 구축하고자 하는 그린라이트의 비전을 전적으로 지지하며, 글로벌 백신 접종 확대를 위한 그린라이트의 노력이 실현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1,208,000
    • -0.26%
    • 이더리움
    • 3,835,000
    • -1.46%
    • 비트코인 캐시
    • 463,400
    • +0.65%
    • 리플
    • 912.1
    • -1.51%
    • 라이트코인
    • 172,200
    • -7.07%
    • 에이다
    • 1,805
    • -3.58%
    • 이오스
    • 3,442
    • +0.38%
    • 트론
    • 83.15
    • -3.11%
    • 스텔라루멘
    • 308.1
    • -0.4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1,600
    • -1.28%
    • 체인링크
    • 28,020
    • -2.94%
    • 샌드박스
    • 5,425
    • -3.0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