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희토류 금속 생산업체 방문…"GVC 안전망 구축 매진"

입력 2021-11-24 17:30

대전 지방조달청 비축기지도 방문…전략물자 비축현황 점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1월 24일 공급망 안정화 관련 현장방문 일환으로 충북 청주시 소재 KSM메탈스를 방문, 관계자로부터 희토류 산화물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제공=기획재정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1월 24일 공급망 안정화 관련 현장방문 일환으로 충북 청주시 소재 KSM메탈스를 방문, 관계자로부터 희토류 산화물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제공=기획재정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4일 "전략물자 및 중요 범용 품목에 대한 글로벌 공급망(GVC) 안전망 구축·가동에 더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오후 충북 청주에 위치한 희토류 금속 생산 업체 KSM메탈스를 방문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KSM메탈스는 항공용·의료용으로 사용되는 티타늄 합금·분말, 전기차 모터의 소재인 네오디뮴 금속 등 희토류 금속 생산을 목표로 올해 6월 설립됐다. 내년 7월경 연 5000톤(t) 규모의 생산 설비를 구축·가동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홍 부총리는 "코로나 위기 이후 전반적으로 글로벌 공급망이 약화·훼손되면서 GVC 안전망에 대한 우려와 경각이 최근 더 부각되고 있다"며 최근 요소수 품귀 사태를 예로 들었다.

그러면서 "정부는 대외의존도가 높은 3000~4000개 품목에 대한 조기경보체제를 가동하고 조만간 경제안보 핵심품목 200여 개를 선정해 모니터링과 맞춤형 수급을 적극 대응해 나가겠다"며 "특히 이 중 시급성이 큰 20개 품목은 우선관리대상으로 선정 완료해 국내 생산역량 제고, 전략적 비축, 수입선 다변화 등을 적극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KSM메탈스가 국내 최초 생산을 추진하고 있는 '네오디뮴 금속'도 20개 우선관리품목 중 하나로, 전기차 생산 등을 위한 필수소재다. 앞서 소부장경쟁력강화위원회는 5월 '수요-공급기업 간 협력모델' 8건에 KSM메탈스를 포함했다.

이 협력모델은 지난 2019년 7월 일본 수출규제 이후 추진되고 있는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정책의 핵심 사업이다. 이를 통해 KSM메탈스 등 협력기업들에 연구·개발(R&D) 자금, 인프라, 규제 특례 등을 패키지로 지원할 예정이다.

정부는 밸류체인 차원에서 희토류 주요생산국인 호주의 투자를 유치해 희소자원을 안정적으로 확보하는 효과와 함께 향후 국내 유턴 기업과의 후속생산 연계를 통해 경제안보 핵심품목 국내 자립기반 구축의 모범적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해당 모델을 성공적으로 추진할 시 2025년까지 1500억 원 규모 네오디뮴 금속·영구자석 생산을 통해 현재 전량 수입에 의존 중인 시장수요의 30% 국내생산 전환 효과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협력모델은 소부장 정책이 실제 산업현장에 정착하여 작동하고 있는 좋은 사례로, 전략물자 및 중요 범용품목에 대한 GVC 안전망 구축 및 가동에 더욱 매진하겠다"며 "20개 품목 포함 여타 경제안보 핵심품목의 국내생산 전환, 수입선 대체 등 수급 안정화 방안을 대외경제안보전략회의 등을 통해 순차적으로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홍 부총리는 대전 지방조달청 비축기지로 이동해 조달청이 비축 중인 희소·비철금속 등 전략물자 비축현황을 점검하고 비축시설을 시찰했다.

조달청은 현재 비철금속 6종 22만t(55.1일분), 희소금속 9종 2만3000t(40.2일분), 마스크 1억5000만 장 등을 비축대상물자로 비축하고 있으며, 대전비축기지에도 우선관리품목 20개 중 비철금속 2종, 희소금속 3종 등을 비축하고 있다.

비상시 대비 장기비축물량 외 연 2000~3000억 원 규모의 일부 물량을 중소기업 대상으로 방출하고 있지만, 올해는 원자재 가격 급등에 따라 비철금속 등 방출을 전년 대비 3배 이상으로 확대하고 있다.

홍 부총리는 공급망 안전장치로서 정부 비축사업의 중요성을 평가하면서 "20대 품목 등 핵심품목 관리를 위한 조달청·광해광업공단의 보다 적극적인 역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긴급수급 조절물자 지정 등을 통해 비축대상을 현재 금속 위주에서 국민 생활과 밀접한 물자 등으로 확대하겠다"며 "희소금속 비축물량을 최대 180일까지 조속히 늘리고, 비축품목 추가확대도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833,000
    • -0.44%
    • 이더리움
    • 2,541,000
    • -0.08%
    • 비트코인 캐시
    • 249,600
    • +2.76%
    • 리플
    • 531
    • -0.26%
    • 라이트코인
    • 89,600
    • +2.34%
    • 에이다
    • 681.3
    • +2.85%
    • 이오스
    • 1,672
    • +1.64%
    • 트론
    • 96.6
    • +3.15%
    • 스텔라루멘
    • 165.7
    • +0.49%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750
    • -0.4%
    • 체인링크
    • 9,040
    • +1.29%
    • 샌드박스
    • 1,680
    • +1.3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