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전두환씨, 사과·반성도 없이 사망… 화가 난다"

입력 2021-11-23 11:11

▲제11·12대 대통령을 지낸 전두환 전 대통령이 23일 사망했다. 사진은 12·12 군사반란과 5·18 민주화운동 당시 내란 및 내란 목적 살인, 뇌물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전두환(오른쪽)·노태우 전 대통령이 1996년 8월 26일 서울지법 417호 대법정에서 열린 선고공판에 출석한 모습.  (연합뉴스)
▲제11·12대 대통령을 지낸 전두환 전 대통령이 23일 사망했다. 사진은 12·12 군사반란과 5·18 민주화운동 당시 내란 및 내란 목적 살인, 뇌물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전두환(오른쪽)·노태우 전 대통령이 1996년 8월 26일 서울지법 417호 대법정에서 열린 선고공판에 출석한 모습.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22일 전 대통령 전두환 씨의 사망 소식에 "아무런 사과도 없고, 진실규명에 대해 왜곡만 하고 반성도 하지 않은 상태에서 사망한 것에 대해서 화가 난다"고 밝혔다.

조오섭 원내대변인은 이날 민주당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전 씨의 사망 소식에 "역사의 진실을 밝혔으면 좋았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조 원내대변인은 "반성하고 사죄해야 한다. 광주시민이 아닌 국민에 사죄해야 한다"며 "얼마나 나쁜 짓을 했느냐. 부정부패, 군을 동원해 국민을 학살했다"고 비판했다.

조 원내대변인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전 씨에 대해 "그래도 정치는 잘했다"고 평가한 점을 들어 "그럼에도 야당 후보는 정치를 잘했다고 하는 이 현실이 정말로 슬프다"고 했다.

아울러, 중대한 범죄가 있을 경우 국가장을 제한하는 국가장법 개정안이 계류 중인 데 대해서는 "국가장법에 국가장을 신청하고 신청받은 부처인 행안부에서 국무회의에 부의를 하고, 국무회의 의결로 (국가장을) 할지 말지 결정하게 돼 있다"며 "전두환 씨가 국가장으로 치러지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고, 그렇게 되지 않을 것이라는 희망을 가지고 있다"고 언급했다.

또한, 당 지도부 차원의 조문 계획에 대해서는 "아직 결정되지 않은 상황이어서 뭐라고 말할 수 없다"고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0,580,000
    • -0.27%
    • 이더리움
    • 5,857,000
    • +5.76%
    • 비트코인 캐시
    • 709,000
    • +1.21%
    • 리플
    • 1,244
    • +1.55%
    • 라이트코인
    • 264,100
    • +5.09%
    • 에이다
    • 1,977
    • +0.92%
    • 이오스
    • 5,000
    • +1.92%
    • 트론
    • 121.1
    • +0.58%
    • 스텔라루멘
    • 417.5
    • -1.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4,400
    • +0.38%
    • 체인링크
    • 32,560
    • +6.02%
    • 샌드박스
    • 8,215
    • -2.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