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레미콘 출하부터 타설까지 '실시간'으로 관리한다"

입력 2021-11-23 09:11

▲‘레미콘 운송 정보관리 시스템’을 활용해 레미콘 타설현황을 모바일로 확인하고 있다. (자료제공=포스코건설)
▲‘레미콘 운송 정보관리 시스템’을 활용해 레미콘 타설현황을 모바일로 확인하고 있다. (자료제공=포스코건설)

포스코건설이 레미콘 출하부터 타설까지 운송정보를 실시간으로 관리해서 시공 품질관리 강화에 나선다.

23일 포스코건설은 업계 최초로 '레미콘 운송정보 관리시스템'을 구축했다고 밝혔다. 이 시스템을 통해 레미콘사·차량 관제사와 함께 레미콘 차량의 위치정보시스템(GPS)과 출하 정보를 연동하여 차량 위치, 레미콘 규격·물량, 배합 비율 등을 실시간으로 관리할 수 있다.

콘크리트 타설 공사에서 레미콘 공급이 중간에 끊기면 강도 저하, 균열 등의 문제가 발생해서 추가적인 보수작업을 해야 하므로 필요 물량이 정확한 시간에 공급하도록 관리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하지만 지금까지는 레미콘 운송 현황을 레미콘 사 담당자를 통해서만 파악할 수 있어서 여유분의 레미콘을 주문할 수밖에 없어 손실이 발생해왔다.

레미콘 운송정보 관리시스템은 각 레미콘 차량 위치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하기 때문에 콘크리트 타설 속도와 물량을 정확하게 조절해 잔여 레미콘으로 인한 원가 손실을 예방할 수 있다. 또 모바일이나 PC를 통해 건설 현장 · 사무실 어디서나 확인할 수 있고, 수작업으로 관리하던 각 차량의 레미콘 규격과 물량을 자동화하여 업무 효율을 높인다.

포스코건설은 이 시스템 기술을 특허출원 중이며 전 현장에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향후 축적된 레미콘 타설정보를 기반으로 빅데이터 분석기술을 적용하여 공정관리 등 다양한 분야에도 활용할 계획이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건설 공사의 기초가 되는 콘크리트의 품질 관리를 강화해서 구조물 안전성을 보다 폭넓게 확보할 것”이라며 “적극적인 스마트 기술 개발로 경쟁력을 강화해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3,348,000
    • +3.9%
    • 이더리움
    • 5,351,000
    • +2.96%
    • 비트코인 캐시
    • 595,000
    • +5.59%
    • 리플
    • 1,023
    • +3.59%
    • 라이트코인
    • 201,300
    • +6.23%
    • 에이다
    • 1,740
    • +4.32%
    • 이오스
    • 3,999
    • +1.14%
    • 트론
    • 112.4
    • +7.66%
    • 스텔라루멘
    • 357.9
    • +6.5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0,100
    • +1.6%
    • 체인링크
    • 25,450
    • +10.51%
    • 샌드박스
    • 6,690
    • +3.3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