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현대차그룹 3년간 4.6만개 청년일자리 창출…청년희망ON 기업 중 최대

입력 2021-11-22 11:36

청년희망ON 참여 6개 기업 청년일자리 총 17.9만개 약속

▲김부겸 국무총리와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22일 오전 경기 고양시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에서 열린 청년희망ON 프로젝트에 참석하고 있다.  (고이란 기자 photoeran@)
▲김부겸 국무총리와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22일 오전 경기 고양시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에서 열린 청년희망ON 프로젝트에 참석하고 있다. (고이란 기자 photoeran@)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3년간 청년 일자라 4만 6000개 창출을 약속했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추진하고 있는 청년희망ON 프로젝트 참여 기업 중 가장 큰 일자리 창출 규모다.

국무조정실은 22일 김부겸 국무총리와 정 회장 등이 참석해 이같은 내용의 청년희망 ON 프로젝트 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앞으로 3년간 직접채용 3만 명, 인재육성과 창업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약 1만 6000명 등 총 4만 6000개의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기로 했다.

현대차그룹이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미래사업인 로보틱스, 미래항공모빌리티(AAM), 수소에너지, 자율주행 등의 신사업 분야에서 신규인력 채용을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또 △현대차 ‘H-Experience’ 등 그룹사 인턴십 (3400명) △연구장학생, 계약학과, 특성화고등학교 MOU 등을 통해 기술 전문인재를 확보하는 ‘산학협력’(5600명) △이공계 대학생 및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미래기술 ‘직무교육’(6000명) 등의 인재육성 프로그램으로 3년간 총 1만 5000명의 간접 일자리도 창출한다.

여기에 △스타트업을 육성·투자하는 ‘제로원’(600명)과 현대차 정몽구재단과 함께 사회적 기업을 발굴·육성하는 ‘H-온드림’(400명)을 통해 3년간 총 1000명의 창업을 지원한다.

현대차그룹의 참여로 청년희망ON 프로젝트 참여기업들이 총 17만 9000개의 청년 일자리를 약속했다.

김 총리는 “고 정주영 선대회장님의 ‘현대’ 정신을, 정몽구 명예회장님이 재단을 통한 사회공헌으로, 정의선 회장님은 ‘미래와 나눔’을 통해 더 발전시키고 있다”며 “우리 청년들의 희망이 온고잉(On-Going) 될 수 있도록 기업과 정부가 함께 더 노력하자“고 말했다. 또 “(청년희망ON 프로젝트)참여해주신 기업 중에서 가장 큰 규모의 일자리 창출을 약속해주신 현대차그룹에 각별한 감사를 드린다”고 밝혔다.

정 회장은 “사업을 번창시켜서 일자리를 만들고 그 일자리에서 청년들이 많은 재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기업의 의무”라며 “저희가 지금 새롭게 시작하는 비즈니스들이 많은데 청년들이 더 많이 동참하고, 학교에서도 많은 교육을 병행해서 산·학이 협력해서 청년이 회사에서 실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반도체 부족, 원료 부족, 탄소중립 등에서 우리가 같이 헤쳐 나가야 할 부분이 많다”며 “저희도 전기차, 수소 연료차 사업을 진행하면서 무엇보다도 청년들의 창의력, 끈기 등이 요구되며 이런 원천의 능력을 더 잘 발휘할 수 있도록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청년 기술창업 활성화 방안을 수립해 발표할 예정이다.

행사에 △정부 측은 김 총리,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오영식 국무총리비서실장, 윤성욱 국무2차장이, △현대차그룹 측은 정 회장, 공영운 사장, 김견·김동욱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1,173,000
    • -0.04%
    • 이더리움
    • 5,726,000
    • -0.54%
    • 비트코인 캐시
    • 713,500
    • +0.56%
    • 리플
    • 1,234
    • -1.04%
    • 라이트코인
    • 259,100
    • -0.38%
    • 에이다
    • 1,952
    • +0.51%
    • 이오스
    • 4,970
    • -0.8%
    • 트론
    • 121.8
    • +0.91%
    • 스텔라루멘
    • 415
    • -2.1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4,400
    • -2.18%
    • 체인링크
    • 31,800
    • -1.03%
    • 샌드박스
    • 8,050
    • -4.3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