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R 강화'에 대선·지선까지 겹쳐…건설업계 '연내 분양' 속도

입력 2021-11-21 11:09

(연합뉴스)
(연합뉴스)

연말 수도권과 지방 아파트·오피스텔 등 분양시장이 속도전에 들어갔다. 내년부터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이 강화되는 데다 대통령 선거, 지방선거 등을 앞두고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건설사들이 가급적 연내 분양을 마무리하기 위해 일정을 서두르는 모습이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건설사들은 최근 인허가나 분양가 심사 등으로 이월된 사업장의 분양을 연내 끝내기 위해 발 벗고 나섰다. 정부가 내년 1월부터 잔금대출도 차주별 DSR 산정(40%)에 포함하기로 하면서 분양 시장에도 타격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지금도 9억 원 초과 아파트에 대해서는 중도금 대출이 금지되지만, 내년부터는 잔금 대출이 개인별 DSR 산정에 포함돼 분양 계약자가 기존 대출이 있는 경우 잔금 마련에 어려움을 겪을 가능성이 커졌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26일 발표한 가계부채 관리방안에서 내년 1월부터 총대출액이 2억 원, 7월부터는 1억 원을 초과하는 경우 개인 소득과 상환능력에 따라 돈을 빌려주는 개인별 DSR을 적용하고, 내년 1월 입주자모집공고를 내고 분양하는 단지부터 잔금대출도 DSR 규제 대상에 포함하기로 했다.

이 때문에 건설사들이 지방 아파트를 중심으로 최소한 연내 입주자모집공고를 내기 위해 속도전을 벌이고 있다. 부동산 정보업체 부동산R114 조사에 따르면 이달 말부터 다음 달까지 분양 예정인 전국의 아파트는 총 14만6000여 가구에 달한다.

내년 3월 대선과 6월 지방선거라는 대형 이슈도 건설사들이 분양을 가급적 앞당기려는 이유 중 하나다. 국민적 관심이 정치로 분산되면 분양 홍보도 어려워지기 때문이다.

그러나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고분양가 관리지역과 수도권 분양가 상한제 대상 지역은 HUG와 지자체와의 분양가 협의가 지연되면서 연내 분양이 불투명한 단지들도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청약 열풍이 불고 있는 오피스텔과 상가 등 상업용 부동산도 내년부터 대출 규제로 자금 마련에 제동이 걸릴 가능성이 커졌다.

한 건설업계 관계자는 "오피스텔은 시행사 자체 보증으로 중도금 대출이 되는 경우가 많았고, 자금 대출 전환도 어렵지 않아 최근 분양 열기가 뜨거웠는데 개인별 DSR이 강화되면 오히려 실입주자들이 애로를 겪으면서 청약률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며 "내년 금융기관의 동향을 봐가며 분양 시기를 저울질하는 곳이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3,395,000
    • +4.04%
    • 이더리움
    • 5,361,000
    • +2.94%
    • 비트코인 캐시
    • 593,500
    • +5.32%
    • 리플
    • 1,025
    • +3.73%
    • 라이트코인
    • 201,600
    • +6.39%
    • 에이다
    • 1,744
    • +4.24%
    • 이오스
    • 4,012
    • +1.31%
    • 트론
    • 112.5
    • +7.55%
    • 스텔라루멘
    • 358
    • +6.4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1,500
    • +4.7%
    • 체인링크
    • 25,470
    • +10.88%
    • 샌드박스
    • 6,715
    • +2.8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