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 뉴욕증시, 유럽 코로나19 재확산 우려에 혼조...다우 0.75%↓

입력 2021-11-20 07:07

오스트리아, 22일부터 전국 봉쇄 돌입
유럽내 코로나19 재확산 우려 고조
나스닥은 미 국채 금리 하락 속 빅테크 중심으로 강세 유지

▲뉴욕증권거래소(NYSE). 뉴욕/AP뉴시스
▲뉴욕증권거래소(NYSE). 뉴욕/AP뉴시스

뉴욕증시는 19일(현지시간) 혼조세로 마감했다. 유럽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진 영향이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68.97포인트(0.75%) 하락한 3만5601.98에 마감했다. S&P500지수는 6.58포인트(0.14%) 내린 4697.9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63.73포인트(0.40%) 오른 1만6057.44에 거래를 마쳤다.

이로써 대형주 중심의 다우지수는 이번 주 1.3% 하락했지만, 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는 전주 대비 각각 0.3%, 1.2% 상승하며 한 주를 마감하게 됐다.

이날 다우지수와 S&P500지수는 오스트리아가 유럽 내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전국적 봉쇄령을 다시 내린다는 소식에 하락했다. 다만 나스닥지수는 미 국채금리 하락 영향과 애플과 구글, 마이크로소프트(MS) 빅테크 강세 등의 영향으로 상승세를 유지했다.

오스트리아 방역 당국은 오는 22일부터 전국 봉쇄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당국은 상황에 따라 전국 봉쇄령 10일 추가 연장 가능성도 시사했다. 서유럽 국가 중에서 올해 가을 이후 코로나19 확산으로 전면 봉쇄 조치에 나선 것은 오스트리아가 처음으로, 백신 미 접종자들에 대한 이동제한을 내린 독일보다 한층 더 강력한 조치를 내린 것이다. 오스트리아 당국은 이와 함께 내년 2월부터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기로 했다.

유럽 상당수 국가는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자 9~10월 방역 조치를 대폭 완화하거나 해제했는데, 규제 완화와 계절적 요인으로 최근 코로나19 재확산이 이어지고 있다.

도이체방크의 짐 리드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코로나19 바이러스와 방역 규제가 다시 유럽 전역으로 확산할 것이란 우려가 이날 오전 유럽 시장을 강타했다"면서 "물론 미국이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제한을 받는 기준점이 유럽보다 높지만, 미국의 코로나19 접종률이 유럽 국가들보다 낮다는 점에서 이번 오스트리아의 조치는 뉴욕 시장에도 부담으로 작용했다"고 말했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코로나19 재확산 우려로 이날 항공주와 여행주가 내림세를 보였다. 유나이티드항공과 델타항공은 각각 2.7%, 1% 하락했고, 보잉은 5.7% 떨어졌다. 여행주인 에어비앤비는 3.8% 하락했고, 부킹홀딩스도 1.5% 떨어졌다. 익스피디아도 약세로 거래를 마감했다.

에너지 관련주도 이날 유가 급락으로 약세를 보였다. 데번에너지와 헤스는 약 6% 떨어졌고, 베이커휴스와 다이아몬드백 에너지도 5% 하락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2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코로나19 재확산 우려로 전날보다 2.91달러(3.7%) 떨어진 배럴당 76.10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3,033,000
    • +5.22%
    • 이더리움
    • 5,432,000
    • +8.4%
    • 비트코인 캐시
    • 582,000
    • +7.68%
    • 리플
    • 1,034
    • +6.63%
    • 라이트코인
    • 198,100
    • +8.85%
    • 에이다
    • 1,820
    • +11.45%
    • 이오스
    • 4,017
    • +9.46%
    • 트론
    • 110.6
    • +9.18%
    • 스텔라루멘
    • 360.7
    • +9.9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2,700
    • +27.32%
    • 체인링크
    • 24,870
    • +10.24%
    • 샌드박스
    • 7,020
    • +10.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