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크래커] 도지코인ㆍ시바이누코인...가상화폐 시장에 부는 일본어와 개 바람, 왜

입력 2021-11-18 14:38 수정 2021-11-18 15:10

시바이누, 사이타마이누, 산슈이누, 기슈이누, 홋카이도이누, 아키타이누, 가이켄이누, 시코쿠이누...

최근 가상화폐 세계에 일본어와 개 시리즈가 잇따라 등장해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일본어 ‘이누’는 ‘개’를 의미하는데요. 거기에 지역이름이나 개 품종이름을 더해 가상화폐 이름으로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이런 현상은 어쩌면 가상화폐와 일본 간의 불가사의한 인연 때문인지도 모르겠습니다. 가상화폐의 대표주자인 비트코인 창시자 이름이 ‘나카모토 사토시(Satoshi Nakamoto)’라고, 일본식 이름이거든요. 나카모토의 실존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최근 등장한 개 코인 이름이 일본에서 기인했다는 주장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가상자산 도지코인. 로이터연합뉴스
▲가상자산 도지코인. 로이터연합뉴스
패러디에서 시작해 시가총액 기준 톱 10에 진입한 ‘도지코인’은 인터넷에서 시작된 일본의 시바견 ‘가보스’가 트레이드 마크입니다. ‘도지(Doge)’라는 이름은 플래시 만화 ‘Homestar Runner’에서 유래됐습니다. 2005년 에피소드에서 주인공 홈스타가 다른 캐릭터를 ‘도지’라고 불렀고, 그 5년 후인 2010년 사토 아쓰코란 사람이 자신이 키우던 개 가보스 사진을 자신의 블로그에 게시하면서 알려졌는데요.

사토는 “내 블로그를 업데이트하기 위해 사진을 찍었다”며 “매일 사진을 많이 찍기 때문에 특별한 게 아니었다”고 밝혔습니다. 가보스 사진은 2010년대 초 텀블러와 레딧 같은 사이트에 올라왔고, 레딧 사용자들이 가보스의 이미지를 ‘도지’라고 부르면서 그 이름이 그대로 고정돼 밈이 됐습니다. 여기서 아이디어를 얻어 2013년 빌리 마커스와 잭슨 팔머가 장난스럽게 도지코인을 발행한 게 지금의 도지코인입니다.

▲시바이누코인 이미지. 출처 시바이누 트위터
▲시바이누코인 이미지. 출처 시바이누 트위터
이것이 계기가 된 것인지 현재 다양한 개 이름이 가상화폐에 사용되고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도지코인 만큼 잘 알려진 것이 ‘시바이누코인’입니다. 이 코인도 도지코인과 같은 견종인 시바견을 트레이드 마크로 쓰고 있는데, 시가총액이 도지코인보다 커서 조만간 도지코인을 앞지를 것으로 기대됩니다.

‘시바이누코인’은 2020년 ‘료시’라는 수수께끼의 인물이 만들었다는데요. 프로젝트 매니저 이름은 구사마 시토시라고 합니다. 이 코인은 독자적인 시스템과 시바견 보호를 위한 기부 활동이 인기를 얻으면서 현재 300억 달러 규모가 유통되고 있습니다.

▲사이타마이누 코인 TM
▲사이타마이누 코인 TM
최근에는 ‘사이타마이누’라는 가상화폐가 소셜미디어에서 유명세를 떨치고 있습니다. 지난 5월 론칭한 이 코인은 젊은이들 사이에서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친구끼리 송금할 때 ‘사이타마이누’로 주고받기도 한답니다. 이름은 일본 도쿄도 북쪽에 있는 사이타마현의 미쓰미네신사에서 유래됐고, 트레이드 마크는 들개 모피를 뒤집어 쓴 ‘스튜디오 지브리’의 애니메이션 속 캐릭터와 같은 모습입니다.

이외에도 멸종 위기종인 산슈이누와 기슈이누, 홋카이도이뉴, 아키타이누, 가이켄이누, 시코쿠이누 등 일본견 시리즈가 잇따라 등장하고 있습니다. 이름은 일본스럽지만, 코인의 웹 사이트에 공개된 백서는 영어, 스페인어, 포르투갈어, 아랍어, 터키어뿐이며, 일본어는 없습니다. 일본인의 거래량이 적어서겠죠?

하루가 다르게 진화하고 있는 가상화폐는 현재 전 세계에 7000종류 이상이며, 데이터에 따라서는 1만3000종류 이상 존재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나 일본의 대형 가상화폐거래소가 취급하는 건 30여 종도 되지 않습니다.

그런데도 가상화폐 시장에서 일본식 이름이 널리 유통되는 건 애니메이션 거장 미야자키 하야오의 나라라는 점, 그리고 외국인들에게 일본어 발음이 쉽다는 점 때문이 아닐까요?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1.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9,258,000
    • -0.35%
    • 이더리움
    • 5,192,000
    • -0.76%
    • 비트코인 캐시
    • 705,500
    • -1.47%
    • 리플
    • 1,179
    • -3.05%
    • 라이트코인
    • 241,900
    • -3.12%
    • 에이다
    • 1,911
    • -4.02%
    • 이오스
    • 4,869
    • -2.5%
    • 트론
    • 117.5
    • -2.33%
    • 스텔라루멘
    • 396.8
    • -2.9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0,300
    • -2.86%
    • 체인링크
    • 30,130
    • -2.65%
    • 샌드박스
    • 9,045
    • +8.1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