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A매치 30호 골’...한국, 이라크 3대0 누르고 카타르행 청신호

입력 2021-11-17 09:07

▲16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타니 빈 자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6차전 한국과 이라크의 경기에서 페널티킥으로 득점한 손흥민이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16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타니 빈 자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6차전 한국과 이라크의 경기에서 페널티킥으로 득점한 손흥민이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이 이라크를 3대 0으로 누르고 조별예선 무패를 이어가며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 가능성에 청신호가 켜졌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17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타니 빈 자심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라크와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조별리그 A조 6차전에서 이재성(마인츠), 손흥민(토트넘), 정우영(프라이부르크)의 득점을 앞세워 3대 0 승리를 거뒀다. 이번 최종예선에서 한국이 기록한 최다 점수 차 승리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4승 2무(승점 14점)로 5승 1무(승점 16점)를 거두고 있는 이란에 이어 조 2위를 유지했다.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조별리그에서는 각 조의 1·2위가 본선행을 확정 짓는데, 현재 조 3위인 UAE(1승 3무 2패, 승점 6)와 승점 차가 8점에 달해 카타르행 가능성이 커졌다.

벤투 감독은 직전 UAE전과 같은 선발 라인업을 선택했다.

조규성(김천)이 원톱으로, 손흥민·황희찬(울버햄프턴)이 양 날개로, 이재성·황인범(카잔)·정우영(알 사드)이 역삼각형 형태로 중원을 구성했다. 수비라인은 왼쪽부터 김진수(전북), 권경원(성남), 김민재(페네르바체), 이용(전북)이 출장했고 골문은 김승규가 지켰다.

점유율을 높여가며 신중하게 경기를 치르던 한국은 전반 33분 이재성의 선제골로 앞서가기 시작했다. 이용이 오른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김진수가 문전 앞으로 연결, 노마크 상태였던 이재성이 반대쪽 골문을 노리는 왼발 슈팅으로 차분하게 득점에 성공했다.

두 번째 골의 주인공은 손흥민이었다. 후반 23분 정우영(프라이부르크)의 크로스가 조규성을 향해 갔으나 알리 아드난이 이를 파울로 끊어내며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키커로 나선 손흥민이 골대 오른쪽 하단을 향해 슈팅해 골망을 흔들었지만 VAR 결과 정우영(프라이부르크)이 슈팅 직전 페널티박스 안으로 들어간 것이 확인되며 다시 페널티킥을 차라는 판정이 나왔다.

이에 손흥민은 후반 29분 다시 얻은 페널티킥에서 골문 중앙으로 차넣은 슈팅으로 점수 차를 2대 0으로 벌렸다. 이 골은 손흥민이 A매치 96경기 만에 넣은 30호 골이었다. 특히 이날 경기가 열린 경기장은 손흥민이 2011년 당시 인도를 상대로 A매치 데뷔골을 넣은 곳이기도 했다.

이어 후반 33분에는 정우영(프라이부르크)이 황희찬이 왼쪽에서 내준 패스를 간결하게 슈팅으로 연결하며 팀의 3번째 골을 만들어냈다.

이날 승리로 승점 14점을 달성한 벤투호는 남은 네 경기에서 승점 5점을 확보할 경우 자력으로 본선 진출을 확정 짓는다. 다음 경기인 7차전은 레바논을 상대로 내년 1월 27일 치러질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8,964,000
    • -0.43%
    • 이더리움
    • 2,656,000
    • -0.15%
    • 비트코인 캐시
    • 265,600
    • +1.41%
    • 리플
    • 558.7
    • -0.05%
    • 라이트코인
    • 93,100
    • +4.61%
    • 에이다
    • 732.7
    • -1%
    • 이오스
    • 1,750
    • +0.17%
    • 트론
    • 94.59
    • +3.55%
    • 스텔라루멘
    • 177.3
    • -1.77%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250
    • +2%
    • 체인링크
    • 9,770
    • -0.1%
    • 샌드박스
    • 1,732
    • -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