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온, 관계사 미래셀바이오 ‘간질성방광염 치료제‘ 안전성ㆍ효능 입증

입력 2021-11-08 10:04

▲바이온CI
▲바이온CI

바이온 관계사 미래셀바이오는 지난 5일 대한비뇨의학회에서 간질성 방광염 연구자임상 1상 결과를 발표했다고 8일 밝혔다.

이날 발표에서 임상기관인 서울아산병원 비뇨기과 주명수 교수팀은 미래셀바이오가 개발한 동종배아줄기세포 유래 중간엽줄기세포(MR-MC-01)는 안정성뿐만 아니라 시술 후 6개월 이내 주관적 증상 완화 효능을 입증했다.

이번 연구자임상은 3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이 가운데 2명이 시술 후 6개월의 추적관찰을 마친 상태다.

관찰 결과 세포치료제 관련 부작용은 없었고 복부골반 컴퓨터 단층촬영(CT) 및 흉부 엑스레이(X-ray)에서 면역반응이 없었으며 이상 소견도 관찰되지 않았다. 또 허너 궤양이 신생되지 않았으며 방광경 검사에서 방광충만과 관련된 통증이 없었다고 보고했다.

미래셀바이오 관계자는 “연구자임상은 마쳤으며 이번에 국가로부터 수혜한 임상지원과제(간질성 방광염 환자를 대상으로 동종 배아줄기세포 유래 중간엽줄기세포 치료의 안전성, 유효성 평가 및 최대 내약 용량 확인을 위한 제1/2a상 임상시험, 연구기간 2년 5개월, 23억3000만 원)에 힘입어 상업임상 1/2a상이 연내에 개시될 예정”이라며 “상업임상에서는 고용량 시험이 추가되어 더 많은 환자를 대상으로 MR-MC-01 세포치료제의 더 나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은영ㆍ정형민 미래셀바이오 공동대표는 “세포치료제 MR-MC-01의 임상 치료 결과는 공신력 있는 학회를 통해 지속적으로 알릴 계획”이라며 “미래셀바이오가 세계적인 세포치료제 선도기업으로 앞서 나갈 수 있도록 더욱 정진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尹 “힘에 의한 북한 현상변경 안 원해”…北, 미사일 2발 발사
  • 이영자가 불러온 ‘면치기’ 논란…우리 식문화 아니에요
  • 윤석열 정부 출범 100일...숫자로 보는 그간의 기록
  • [영상] 칩4 동맹 때문에 '쥐포'된 동아시아. 그게 대체 뭐길래?
  • [뻔뻔징어] MBTI 같은 성격 검사, 고대에도 했다고?
  • [뻔뻔징어]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해외 분위기, 생생히 전해드림
  • 이르면 10월 말부터 자율주행 택시 나온다…자율차 시범운행지구 한정
  • 코로나 신규확진 18만 명...18주 만에 '최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8.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699,000
    • -1.02%
    • 이더리움
    • 2,506,000
    • -0.36%
    • 비트코인 캐시
    • 182,500
    • +0.5%
    • 리플
    • 506.9
    • +1.26%
    • 위믹스
    • 3,480
    • -2.22%
    • 에이다
    • 730.5
    • -2.52%
    • 이오스
    • 2,081
    • +15.42%
    • 트론
    • 93.23
    • -0.1%
    • 스텔라루멘
    • 164.2
    • +0.61%
    • 비트코인에스브이
    • 82,000
    • +1.11%
    • 체인링크
    • 11,060
    • -2.3%
    • 샌드박스
    • 1,670
    • -1.9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