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만난 안철수 "더 좋은 대한민국 위해 시대교체 필요하다"

입력 2021-11-07 15:47

"시대교체 아니면 우리나라가 사실 미래가 없는 것"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왼쪽)와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7일 서울 마포구의 한 스튜디오에서 공동 집필한 대담집 '대한민국 혁신 논쟁, 선을 넘다' DMZ 북콘서트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왼쪽)와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7일 서울 마포구의 한 스튜디오에서 공동 집필한 대담집 '대한민국 혁신 논쟁, 선을 넘다' DMZ 북콘서트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대권 도전을 선언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다시 한번 시대교체를 강조했다. 안 대표는 시대교체가 없다면 대한민국의 미래가 없다며 국민이 그걸 깨닫고 세상을 바꿔야 한다고 얘기했다.

세 번째 대통령 선거에 도전하는 안 대표는 7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와 '선을 넘다 DMZ 북콘서트'에 참여해 "산업화를 거치고 민주화를 성공적으로 거친 다음에 더 나아가야 한다"며 "산업화와 민주화 세력이 그대로 그 상태를 유지하기 위해 변화하지 않고 우리나라 발목을 잡았다. 이걸 끊기 위해 시대교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어려운 길이지만 국민께서 세상을 바꿀 힘을 갖고 계시는데 국민이 아직 못 깨달았다"며 "그래서 저는 계속 도전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국민이 깨닫고 세상을 바꾸길 호소하기 위해 어려운 길을 걷고 있는 것"이라고 얘기했다.

안 대표는 현재 대선 경선 상황을 두고도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지금 국민들은 두 가지 선택을 강요받고 있다. 음주 운전자와 초보 운전자 중 한 사람을 뽑는 것"이라며 "있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 저도 국민에게 새 선택지를 드리기 위해서 어렵게 나섰다"고 말했다.

과학 기술 강국 등 미래 세대를 위한 담론을 강조하며 대권 도전을 선언했던 안 대표는 현재 경선 과정에 미래를 위한 논의가 없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그는 이날 북콘서트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당마다 정식 후보가 선출된 상황에서 미래 담론, 그리고 대한민국의 생존 전략에 대한 경쟁이 이번 대선에서 제일 중심이 돼야겠다는 생각은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또 "더 좋은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서 시대교체를 하기 위한 정권교체가 필요하다"며 "그게 아니라면 우리나라가 사실 미래가 없는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8,090,000
    • +1.37%
    • 이더리움
    • 2,556,000
    • +1.95%
    • 비트코인 캐시
    • 251,800
    • +3.45%
    • 리플
    • 536.8
    • +1.59%
    • 라이트코인
    • 90,400
    • +4.27%
    • 에이다
    • 689.5
    • +4.98%
    • 이오스
    • 1,695
    • +3.86%
    • 트론
    • 95.97
    • +1.08%
    • 스텔라루멘
    • 167.7
    • +2.69%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300
    • +0.8%
    • 체인링크
    • 9,120
    • +3.58%
    • 샌드박스
    • 1,704
    • +5.7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