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틱톡’ 모회사 바이트댄스 창업자 장이밍, 회장직서 물러난다

입력 2021-11-03 14:27

신임 CEO 량루보가 회장 역할 맡게 될 듯

▲중국 바이트댄스의 창업자 장이밍이 지난해 3월 4일 미국 캘리포니아 팔로알토에서 사진을 찍고 있다. 팔로알토/로이터연합뉴스
▲중국 바이트댄스의 창업자 장이밍이 지난해 3월 4일 미국 캘리포니아 팔로알토에서 사진을 찍고 있다. 팔로알토/로이터연합뉴스
중국 바이트댄스의 창업자 장이밍이 회장직에서 물러났다.

블룸버그통신은 3일 인기 동영상 공유 앱 틱톡을 보유한 틱톡의 창업자인 장이밍이 회장직을 사임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그는 지난 5월 최고경영자(CEO) 자리에서 퇴임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로이터통신은 소식통을 인용, 신임 CEO인 량루보가 회장의 역할을 맡게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량루보는 장이밍 회장의 공동창업자이자 대학 동창이다.

다만 사안에 익숙한 관계자는 블룸버그통신에 장이밍이 앞으로도 바이트댄스의 장기 전략을 수립하는 데 관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장이밍의 이번 결정은 중국 내에서 대형 IT 기업인들이 잇달아 물러나고 있는 가운데 나왔다. 중국에서는 핀둬둬의 창업자 황정 회장이 지난해 7월 CEO직에서 사임한 데 이어, 올해 초 회장 자리에서도 물러났다. 지난 9월에는 전자상거래 플랫폼 징둥의 창업자 류창둥 회장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으며, 지난달 말에는 중국의 짧은 동영상 전문 앱 콰이서우의 공동 창업자인 쑤화 회장이 최고경영자(CEO)직을 내려놨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尹 “힘에 의한 북한 현상변경 안 원해”…北, 미사일 2발 발사
  • 이영자가 불러온 ‘면치기’ 논란…우리 식문화 아니에요
  • 윤석열 정부 출범 100일...숫자로 보는 그간의 기록
  • [영상] 칩4 동맹 때문에 '쥐포'된 동아시아. 그게 대체 뭐길래?
  • [뻔뻔징어] MBTI 같은 성격 검사, 고대에도 했다고?
  • [뻔뻔징어]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해외 분위기, 생생히 전해드림
  • 이르면 10월 말부터 자율주행 택시 나온다…자율차 시범운행지구 한정
  • 코로나 신규확진 18만 명...18주 만에 '최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8.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530,000
    • -1.95%
    • 이더리움
    • 2,494,000
    • -1.46%
    • 비트코인 캐시
    • 182,500
    • -0.76%
    • 리플
    • 513.5
    • +1.86%
    • 위믹스
    • 3,462
    • -2.86%
    • 에이다
    • 729.5
    • -4.05%
    • 이오스
    • 2,057
    • +13.27%
    • 트론
    • 92.52
    • -1.16%
    • 스텔라루멘
    • 164.8
    • +0.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81,950
    • +0.12%
    • 체인링크
    • 11,050
    • -3.32%
    • 샌드박스
    • 1,661
    • -3.4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