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개발이익 환수 제도화 물꼬…국회서 사회적 합의 만들어주길"

입력 2021-10-27 09:4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5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퇴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5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퇴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27일 "실망하고 분노한 부동산 민심을 설득하지 못한다면 4기 민주정부 창출도, 과감한 개혁의 길도 요원한 일"이라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실적과 성과로 증명된 부동산 해법과 대안, 개혁국회와 함께하겠다"며 "다행히 우리 민주당 의원님들의 노력으로 여러 대안이 모색되고 있다"고 말했다.

진성준·홍정민 의원이 각각 발의한 '도시개발법' 개정안은 개발사업에서 민간 사업자 투자 지분과 이윤율을 제한하고, 도시개발사업으로 조성한 토지 공급 때 공공의 감독 기능을 강화하는 것이 골자다. 박상혁 의원이 발의한 '개발이익환수에 관한 법률' 개정안은 개발 부담금을 50%까지 늘리고 개발 사업으로 인한 이익을 균형발전, 주거안정, 낙후지역 개발 등에 사용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마련했다.

그는 이어 "개발이익 환수 제도화의 물꼬가 트인 만큼, 개혁 국회에서 의견을 잘 모아 사회적 합의를 만들어주실 것으로 믿는다"고 했다.

이 후보는 "민주개혁국회와 함께할 새로운 부동산 정책의 방향과 그림은 경기도를 보면 알 수 있다. 백 마디 말보다 늘 실적과 성과로 증명해왔기에 가능한 일"이라고 했다. 또한, 외국인·법인 토지거래허가제, 건설·분양가 원가 공개 개발이익 도민 환원 등의 경기도 정책을 소개하면서 "모두 경기도에서 실시해 성공했고, 곧 대한민국 표준이 될 정책 대안"이라고 피력했다.

아울러 "국민의 주거안정을 보장할 기본주택, 불로소득을 모두의 것으로 만들 '기본소득 국토보유세', 정책 신뢰를 회복할 '부동산 백지신탁제'까지 새로운 기준과 해법 또한 현실이 될 것"이라며 "이런 정책적 대안을 통해 부동산 불로소득 공화국을 타파하겠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가부 폐지·보훈부 격상·재외동포청 신설...정부조직 개편안 발표
  • 종로 송현동 부지 100년만에 시민 품으로…7일 ‘열린송현녹지광장’ 개방
  • [영상] 법무부 국감서 ‘감사원’만 찾는 김남국 의원
  • [인포그래픽] 2022년 단풍 절정 시기는?
  • [이슈크래커] “본전 뽑아”vs “코스트코 간다”…트레이더스 유료화 승부수, 통할까
  • [이슈크래커] 4년 전 그날…인도 타지마할에선 무슨 일이
  • 국민의힘 내홍 일단락...‘석석대전’ 종료
  • 김신영, ‘전국노래자랑’ 첫 녹화서 울먹…눈물의 무대 미리 보니
  • 오늘의 상승종목

  • 10.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600,000
    • +0.45%
    • 이더리움
    • 1,941,000
    • +2.48%
    • 비트코인 캐시
    • 172,700
    • +0.64%
    • 리플
    • 705.3
    • +2.99%
    • 위믹스
    • 2,579
    • +0.04%
    • 에이다
    • 611.8
    • +0.3%
    • 이오스
    • 1,672
    • +0.48%
    • 트론
    • 88.81
    • -0.22%
    • 스텔라루멘
    • 169
    • +0.4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050
    • +0.72%
    • 체인링크
    • 11,100
    • +0.36%
    • 샌드박스
    • 1,213
    • +0.6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