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 일반청약서 오후 4시 기준 증거금 1조5000억 모여… 경쟁률 7.07 대 1

입력 2021-10-25 17:38

▲삼성증권 삼성타운금융센터점 전경. (사진= 삼성증권 제공)
▲삼성증권 삼성타운금융센터점 전경. (사진= 삼성증권 제공)

카카오페이가 일반 투자자 대상 공모 청약 첫날 오후 4시 기준 7.07 대 1까지 경쟁률이 상승다. 청약증거금은 총 1조5000억 원을 넘어섰다.

25일 카카오페이 대표 주관사 삼성증권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기준 청약을 받은 4개 증권사(삼성증권, 공동 주관사 대신증권, 인수단 한국투자증권·신한금융투자)에 모인 청약 증거금은 모두 1조5241억 원으로 집계됐다.

증권사 별로는 삼성증권(230만2084주 배정)이 7.34 대 1, 대신증권(106만2500주 배정)이 2.55대 1, 한국투자증권(70만8333주 배정)은 16.96 대 1, 신한금융투자(177만83주 배정)는 12.69 대 1을 기록했다.

이는 오늘 정오와 비교해 4시간만에 증거금은 8000억 원이 넘게 모였고, 경쟁률은 약 2배 가량 높아진 수준이다.

카카오페이는 IPO 기업 가운데 처음으로 100% 균등배분을 채택했다. 이에 따라 청약에서 최소 단위인 20주(증거금 90만 원)만 청약하면 모두가 같은 수량의 주식을 받을 수 있다.

앞서 카카오페이는 지난 20~21일 진행한 수요예측 결과 국내외 기관 1545곳이 참여해 1518조 원이 몰려 경쟁률 1714대 1을 기록했다. 참여 기관 대부분이 희망 공모가격(6만~9만 원) 상단 이상으로 주문을 넣었으며, 일정 기간 주식을 팔지 않겠다고 확약을 건 기관이 70.44%에 달했다.

공모가는 희망밴드(6만~9만 원) 최상단인 9만 원으로 확정했다. 전체 공모 규모는 1조5300억원으로 공모가 기준 시가총액은 11조7330억원이 된다.

카카오페이는 이날 오후 10시까지 온라인을 통해 청약을 받고 청약 마지막 날인 오는 26일에는 오후 4시까지 받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2,484,000
    • -1.44%
    • 이더리움
    • 5,414,000
    • -0.28%
    • 비트코인 캐시
    • 593,000
    • +1.45%
    • 리플
    • 1,033
    • -0.1%
    • 라이트코인
    • 204,800
    • +3.12%
    • 에이다
    • 1,722
    • -4.6%
    • 이오스
    • 4,507
    • +11.75%
    • 트론
    • 115.6
    • +2.76%
    • 스텔라루멘
    • 370.2
    • +1.9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3,000
    • +5.23%
    • 체인링크
    • 27,910
    • +12.49%
    • 샌드박스
    • 6,605
    • -4.6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