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미국, 국제 신뢰도 49%...트럼프 이전으로 회복”

입력 2021-10-20 09:21

갤럽, 46개국 대상 여론조사 실시
지난해 트럼프가 기록한 '30%' 웃돌아
다만 조사는 아프간 사태 발생 전인 상반기에 진행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22일 백악관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 워싱턴D.C./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22일 백악관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 워싱턴D.C./로이터연합뉴스
미국의 국제 신뢰도가 도널드 트럼프 전 정권 이전 수준으로 돌아온 것으로 나타났다.

19일(현지시간) 마켓워치에 따르면 여론조사기관 갤럽은 46개국을 대상으로 미국의 국제 신뢰도를 평가했다.

그 결과 바이든 행정부의 신뢰도는 49%로 지난해 트럼프 정권 마지막에 기록한 30%를 웃돈 것으로 나타났다. 49%는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취임 첫해와 같은 기록이다.

특히 평가에 참여한 46개국 가운데 36개국은 신뢰도를 기존보다 10% 포인트 이상 높게 책정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전 집계보다 신뢰도를 낮춘 국가는 러시아와 세르비아, 베냉뿐이다.

다만 이번 평가 기간이 올해 상반기에 쏠렸던 만큼 현재 신뢰도와 다소 차이를 보일 수 있다.

마켓워치는 “갤럽 보고서는 8월 초까지 시행된 것으로, 미군이 아프가니스탄에서 철수하기 전”이라며 “갤럽 측은 국제 신뢰도가 향후 몇 달 내로 바뀔 수 있다고 짚었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0,826,000
    • -0.62%
    • 이더리움
    • 3,795,000
    • +0.18%
    • 비트코인 캐시
    • 450,000
    • +0%
    • 리플
    • 897.5
    • +0.06%
    • 라이트코인
    • 166,400
    • +0.6%
    • 에이다
    • 1,624
    • -6.13%
    • 이오스
    • 3,345
    • -0.27%
    • 트론
    • 85.67
    • +2.64%
    • 스텔라루멘
    • 297.1
    • -1.4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1,200
    • +0%
    • 체인링크
    • 26,850
    • +0.19%
    • 샌드박스
    • 5,150
    • -0.8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