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게임 유저 92.5% “다양한 앱마켓 사용 원한다”

입력 2021-10-19 13:36

서울YMCA, 모바일 게임 이용자 1000명 대상 설문조사

▲모바일 게임 이용자 인식 조사 결과 그래프. (사진제공=서울YMCA)
▲모바일 게임 이용자 인식 조사 결과 그래프. (사진제공=서울YMCA)

국내 모바일 게임 이용자 대부분이 다양한 앱마켓에서 게임을 다운로드 받기를 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게임사의 해외 플랫폼 입점 쏠림 현상으로 인해 국내 앱마켓에는 원하는 앱이 없어 이용하지 못하는 등 소비자 권리 침해를 낳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YMCA는 국내 모바일 게임 이용자의 권익 향상을 위한 연구의 일환으로 모바일 유료 게임 이용자 1000명을 대상으로 시행한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92.5%가 ‘다양한 앱마켓에서 내가 원하는 게임, 컨텐츠, 앱을 다운로드 받을 수 있는 것이 소비자의 권리’라고 답했다고 19일 밝혔다.

이용자들이 앱마켓을 선택하는 이유 중 첫 번째로 꼽은 것은 ‘앱 등록 여부(86.4%)’였다. 원스토어, 갤럭시스토어 등 국내 앱마켓을 이용하지 않는 이유로는 약 70%가 ‘앱이 없어서’라고 답했다. 또 구글플레이 이용자의 89%는 ‘국내 앱마켓에 게임이 다양해질 경우 이용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이같은 결과는 각 앱마켓이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누리며 게임을 즐기길 원하는 이용자들의 요구를 게임사들이 수용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최근 한 조사에서는 국내 3대 게임사인 엔씨소프트, 넷마블, 넥슨이 출시한 모바일게임 중 단 13%만이 국내 앱마켓에 입점해 있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각 앱 마켓별 이용자들의 사용 이유를 보면 외산 앱마켓과 국내 앱마켓 간 차이는 두드러진다. 구글플레이를 주로 이용하는 이용자의 90.6%가 ‘앱 등록 여부’를 주 사용 이유로 꼽았으며, 원스토어 주 이용자의 83.2%는 주 사용 이유로 ‘혜택이 다양해서’라고 답했다. 반대로 구글플레이 주 이용자가 국내 앱마켓을 이용하지 않는 이유로는 ‘앱 등록이 안 되어서’가 67.8%, 국내 앱마켓 주 이용자가 구글플레이를 이용하지 않는 이유는 ‘제공하는 혜택이 없어서’가 75.8%로 나타났다.

모든 앱마켓에 원하는 콘텐츠가 골고루 입점 돼 소비자 혜택이 늘어나길 바라는 목소리도 나온다. 전체 응답자 중 90.8%는 ‘앱마켓 브랜드 간의 공정한 경쟁이 있어야 소비자가 받을 수 있는 혜택이 많아진다’고 응답했다. 이 중 61.5%는 다양한 앱마켓에서 원하는 게임, 컨텐츠, 앱을 다운로드 받아야 하는 이유로 ‘앱마켓 간 가격, 프로모션 경쟁 활성화로 소비자 혜택이 증가하기 때문’을 첫 번째로 꼽았다. 또 응답자 중 88.3%는 ‘원하는 게임이 모든 앱마켓에 동시 런칭한다면 혜택이 좋은 앱마켓을 선택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이와 관련해 국내 게임업계에서는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해 외산 앱마켓에 등록하는 것은 어쩔 수 없다는 입장이다. 글로벌 시장에 출시하기 위한 홍보효과가 커 높은 수수료에도 불구하고 어쩔 수 없이 외산 앱마켓에 출시한다는 것이다. 특히 구글과 애플의 점유율이 높은 것도 플랫폼이 몰리는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게임업계 한 관계자는 “게임을 글로벌 시장에 출시하기 위한 광고효과가 커 해외 앱 마켓으로 집중되는 것 같다”며 “국내 앱마켓에서 해외 다운로드를 지원하게 된다면 플랫폼 구분 없이 다양하게 입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1,275,000
    • -0.52%
    • 이더리움
    • 5,197,000
    • +1.11%
    • 비트코인 캐시
    • 570,000
    • -4.12%
    • 리플
    • 1,001
    • -2.82%
    • 라이트코인
    • 193,900
    • -5.09%
    • 에이다
    • 1,686
    • -5.76%
    • 이오스
    • 3,760
    • -4.57%
    • 트론
    • 105.4
    • -2.5%
    • 스텔라루멘
    • 348
    • -7.9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1,000
    • -4.91%
    • 체인링크
    • 24,120
    • -5.96%
    • 샌드박스
    • 6,690
    • -7.2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