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탄소중립, 반드시 가야할 길...현실 직시해야"

입력 2021-10-18 15:36

"40% 감축목표는 매우 도전적인 수준"

▲<YONHAP PHOTO-2155> 수보회의 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8.9    jjaeck9@yna.co.kr/2021-08-09 14:52:06/<저작권자 ⓒ 1980-2021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YONHAP PHOTO-2155> 수보회의 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8.9 jjaeck9@yna.co.kr/2021-08-09 14:52:06/<저작권자 ⓒ 1980-2021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서울 용산구 노들섬에서 열린 ‘2050 탄소중립위원회 제2차 전체회의’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탄소중립은 한번도 가보지 못한 길이지만 우리가 반드시 가야만 하는 길"이라며 "세계 11번째 배출국인 우리나라에 대한 국제사회의 감축 압력이 가중되고 탄소중립과 무역 규범이 연계되고 있는 최근의 냉혹한 현실을 직시하고, 새로운 국제질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여 국가경쟁력을 높이는 전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030 NDC와 관련해 "지난해 대한민국 2050 탄소중립 비전을 선언한 이후에 수립되는 첫 NDC로서, 40% 감축목표는 탄소중립을 향한 우리나라의 강력한 의지와 국제사회에 대한 책임의식을 보여주는 것"이라면서 "우리 경제의 특징과 2018년 배출 정점에 도달한 현실 등*을 감안하면 다른 선진국에 못지않는 매우 도전적인 목표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탄소중립과 2030 NDC 달성을 위해 청정에너지 중심으로 국가 에너지시스템을 획기적으로 개선해야 하고, 산업구조를 저탄소 산업생태계로 전환해야 한다"면서 "일상생활 속에서 에너지 다소비 행태ㆍ문화를 개선하려는 범국민적 실천 노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이를 위해 정부도 탄소중립 친화적인 재정프로그램 도입, 기술혁신을 위한 투자 확대, 그리고 향후 전환 과정에서 소외되는 계층과 지역을 지원할 수 있는 정책적 노력을 강화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회의에는 위원회 공동위원장(국무총리, 민간위원장), 당연직 정부위원(18명), 위촉직 민간위원(51명) 등 80여 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이날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안), 2030 국가 온실가스감축목표(NDC) 상향(안) 등 2가지 안건이 심의ㆍ의결했다.

탄소중립위원회는 탄소중립 사회로의 전환을 위해 국가의 주요 정책과 계획을 심의하고 총괄하는 민·관 거버넌스 기구로 지난 5월 29일 대통령 직속 위원회로 출범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8,080,000
    • +0.58%
    • 이더리움
    • 2,469,000
    • -1.95%
    • 비트코인 캐시
    • 241,600
    • -1.75%
    • 리플
    • 510.2
    • -1.33%
    • 라이트코인
    • 85,050
    • -4.01%
    • 에이다
    • 646
    • -1.48%
    • 이오스
    • 1,665
    • -2.23%
    • 트론
    • 105.3
    • +1.45%
    • 스텔라루멘
    • 164.4
    • -1.44%
    • 비트코인에스브이
    • 65,500
    • -2.09%
    • 체인링크
    • 8,750
    • -3.69%
    • 샌드박스
    • 1,821
    • +11.9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