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 '로컬푸드'로 이커머스와 차별화 경쟁력 확보

입력 2021-10-18 06:00

로컬푸드 확대로 지역 경제 활성화ㆍ다양한 K-품종 도입…"신선식품 경쟁력 확보"

(사진제공=롯데쇼핑)
(사진제공=롯데쇼핑)

롯데마트가 로컬푸드(Local Food) 확대로 신선식품 경쟁력 확보에 나선다고 18일 밝혔다.

로컬푸드는 장거리 운송과 다단계 유통 과정을 거치지 않고 반경 50㎞ 내에서 생산한 지역농산물을 뜻한다. 유통마진이 적어 평균적으로 시중가보다 10~20%가량 저렴하고 생산자와 소비자 간의 이동거리를 단축해 신선도를 극대화한 것이 강점이다. 이에 오프라인 기반의 유통업체들은 이커머스 업계와 신선식품 경쟁에서 우위를 확보하기 위해 ‘로컬푸드’를 내세우고 있다.

롯데마트는 로컬푸드 확대 및 다양한 K-품종 제품을 선보이며 경쟁력 확대를 꾀하고 있다. 2014년부터 도입한 로컬푸드를 통해 농가에 안정적인 판로를 제공하고 고객에게는 우수한 상품을 공급해 ‘생산자 기반 지역경제 활성화 구조’를 구축했다. 현재 전국 100여 개의 점포에 198개의 농가가 직접 농산물을 공급하고 있고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로컬푸드 상품은 전년 동기간 대비 50.2% (직납로컬기준) 신장했다.

이 같은 수요에 힘입어 롯데마트는 로컬 MD 인력을 올해 12명에서 19명으로 보강했다. 아울러 자체 품질 기준 (L-GAP) 및 현장 지도를 수립해 품질 경쟁력이 담보된 로컬푸드를 공급하는 초석을 마련했다.

로컬MD들이 안정적 판로 제공, 마케팅, 홍보, 품질 교육 활동 등을 전방위로 지원하고 체계를 관리함으로써 생산자들은 우수한 품질의 상품 생산에만 몰입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든 것이다. 이를 통해 올해 롯데마트는 2019년 대비 신규 농가와 로컬푸드 상품 모두 2배 이상 늘릴 수 있었다. 올해는 신규 출시한 ‘새벽 수확 딸기ㆍ복숭아ㆍ옥수수’를 포함해 198개의 농가에서 생산된 80여 가지의 로컬푸드를 선보일 예정이다.

아울러 롯데마트는 로컬푸드의 도약을 위해 ESG활동의 일환으로 K-품종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K-품종 프로젝트의 대표 상품인 '블랙위너수박'은 과피가 얇고 아삭한 식감과 높은 당도가 특징인 국산 신품종이다. 3자협업모델 (롯데마트-우수농가-종묘사) 기반으로 롯데마트가 종자부터 우수농가 계약재배, 매장 판매까지 전 분야에 관여해 발굴했고 지난해 출시 첫해 완판에 이어 올해 여름 (’21.7.1~ 8.31) 매출은 전년 대비 226.3% 신장했다.

올해는 이 같은 성공을 바탕으로 ‘루비에스 사과’, ‘홍성 홍산마늘’을 확대 운영하고 있고, 국내에서 주로 유통되는 사과의 약 70%가 외국산 품종인 상황에 주목해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한 '썸머킹', '아리수' 등 국산 K-품종 사과를 신규 운영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대박나 양배추’, ‘베테랑 오이’ 등 다양한 국산 품종의 채소 상품들도 선보였다.

롯데마트는 지난달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과 업무협약을 맺고 국산 신품종 개발, 판로 제공, 홍보 등을 위한 긴밀한 협력을 약속했다. 이를 바탕으로 '감홍사과' '추황배', '영주별사과' 등 시즌마다 우수한 제철 국산 품종 상품을 선보일 예정이고 지속적인 홍보, 판로 제공 등을 통해 K-품종 농산물 매출액을 지난해 326억 원에서 올해 500억 원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강성현 롯데마트 대표는 “지역 농가, 지자체·기관과 전략적 협업을 기반으로 우수한 로컬 산지를 발굴하고 K-품종을 지속해서 개발할 예정이며 고객에게 산지의 신선함과 새로운 경험을 전달할 수 있는 활동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0,689,000
    • -2.22%
    • 이더리움
    • 3,833,000
    • -3.52%
    • 비트코인 캐시
    • 458,600
    • -0.8%
    • 리플
    • 903.3
    • -2.65%
    • 라이트코인
    • 171,400
    • -6.7%
    • 에이다
    • 1,820
    • -1.83%
    • 이오스
    • 3,389
    • -2.56%
    • 트론
    • 83.27
    • -4.02%
    • 스텔라루멘
    • 305.5
    • -0.5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1,100
    • -2.31%
    • 체인링크
    • 28,070
    • -5.84%
    • 샌드박스
    • 5,420
    • -5.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