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오영수, 이미주 울린 인터뷰…“아름다운 삶 살길 바란다”

입력 2021-10-16 19:52

▲배우 오영수. (출처=MBC '놀면 뭐하니?' 방송캡처)
▲배우 오영수. (출처=MBC '놀면 뭐하니?' 방송캡처)

배우 오영수의 진솔한 인터뷰가 시청자의 마음을 울렸다.

16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의 ‘뉴스데스크+’ 특집에서는 ‘오징어 게임’의 오영수가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초대석에 등장한 오영수는 “‘오징어 게임’이라는 놀이의 상징성을 통해 사회의 부조리를 찾아가는 감독의 혜안을 좋게 생각해서 참여하게 됐다. 처음 보자마자 해야겠다고 생각했다”라며 “‘남한산성’ 때도 제의가 왔었는데 그때는 일이 있어서 참여를 못 했다. 그게 늘 미안했는데 이번에 저를 찾아줘서 적극적으로 참여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오영수는 ‘오징어 게임’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 구슬치기를 꼽았다. 그러면서 “옛날 생각도 많이 났고 그래서 눈물도 좀 났다”라며 “오일남도 나와 비슷하다. 가장 인간적인 사람에게도 사악함이 있다. 그 차이가 얼마나 있느냐 하는 거다”라고 말했다.

또한 오영수는 ‘어떻게 살아야 할까’ 고민하는 사람들에게 “우리 사회가 1등 아니면 안 되는 것처럼 흘러간다. 하지만 2등은 1등에게 졌지만 3등에게 이겼다. 모두가 승자다”라며 “진정한 승자는 자기가 하고 싶은 일을 애쓰며 내공을 가지고 어떤 경지에 이르려고 하는 사람. 그런 게 승자가 아닌가 그렇게 생각한다”라고 말해 마음에 큰 울림을 전했다.

이어 오영수는 “요즘 특별한 고민은 없다. 가족과 함께 잘 살아가는 것을 염려하고 기대한다. 욕심내지 않고 산다. 크든 작든 살며 많이 받아왔다. 이제는 그걸 남겨주고 싶다고 생각한다”라며 “젊을 때는 꽃을 보면 꺾어 오지만 늙으면 그 자리에 둔다. 그리고 다시 가서 본다. 그렇게 살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를 듣던 오늘의 앵커 미주는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오영수는 “‘오징어 게임’이 세계적인 화제가 되어서 뜻깊게 생각한다. 저 또한 국제적인 배우가 된 것 같아 기분이 좋다”라며 “우리 말 중에 가장 좋아하는 말이 ‘아름다움’이라는 말이다. 오늘 아름다운 공간에서 아름다운 두 분을 만나고 아픔다운 시간을 보냈다. 여러분 아름다운 삶을 사시기 바란다“라고 당부해 뭉클함을 안겼다.

한편 오영수는 1944년생으로 올해 나이 78세다. 연기경력만 무려 58년이다. 오영수는 최근 세계적으로 화제가 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 게임’에 출연하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1,915,000
    • -6.55%
    • 이더리움
    • 5,192,000
    • -0.13%
    • 비트코인 캐시
    • 591,500
    • -9.35%
    • 리플
    • 1,050
    • -7.57%
    • 라이트코인
    • 205,300
    • -10.66%
    • 에이다
    • 1,756
    • -7.68%
    • 이오스
    • 3,940
    • -15.45%
    • 트론
    • 108.1
    • -6.16%
    • 스텔라루멘
    • 376
    • -5.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1,200
    • -7.57%
    • 체인링크
    • 25,870
    • -9%
    • 샌드박스
    • 7,340
    • +0.6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