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동규 휴대전화 포렌식 시작…경찰 "확보 당시 파손 심각"

입력 2021-10-13 18:35

▲지난 2019년 3월 6일 당시 유동규 경기관광공사 사장이 경기도청 구관 2층 브리핑룸에서 '임진각~판문점 간 평화 모노레일 설치 추진 계획'에 대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지난 2019년 3월 6일 당시 유동규 경기관광공사 사장이 경기도청 구관 2층 브리핑룸에서 '임진각~판문점 간 평화 모노레일 설치 추진 계획'에 대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경기남부경찰청 전담수사팀(팀장 송병일)이 확보한 의혹의 핵심 인물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휴대전화에 대한 디지털포렌식 작업에 착수했다.

13일 경찰에 따르면 전담수사팀으로부터 의뢰를 받은 국가수사본부 디지털포렌식센터는 이날 유 전 본부장의 변호인이 참관한 가운데 포렌식 작업을 진행했다.

국수본은 전담수사팀 의뢰를 받은 지 하루 만에 유 전 본부장 측을 부르는 등 발빠르게 관련 절차에 착수했다.

경찰은 우선 해당 휴대전화가 포렌식을 할 수 있을 정도로 복구 가능한지부터 살펴보고 있다.

경찰은 디지털 포렌식 결과가 나오는 시점에 대해 "이 휴대전화가 물리적으로 복구가 가능한지 확인하는 게 먼저이고 휴대전화 소유자 측의 비밀번호 제공 여부 등은 그 다음 문제"라고 했다.

앞서 유 전 본부장은 지난달 29일 이번 의혹을 수사하는 또 다른 주체인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이 주거지 압수수색을 나오자 창문 밖으로 휴대전화를 던졌다.

당시 검찰은 해당 건물 주변 폐쇄회로(CC) TV를 확인하고 유 전 본부장과 함께 주변을 탐색했지만, 휴대전화를 끝내 찾지 못했다. 행인이 바닥에 떨어진 휴대전화를 주워 들고 갔다는 게 건물 주변인들의 전언이었다.

이후 경찰은 지난 7일 유 전 본부장의 휴대전화 은닉 등 증거인멸 의혹에 대한 고발장을 시민단체 법치주의바로세우기행동연대(법세련)로부터 접수하고 같은 날 탐문 등을 거쳐 A 씨에게서 휴대전화를 확보했다. 휴대전화는 A 씨가 발견 당시 이미 파손이 심각한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9,223,000
    • +1.07%
    • 이더리움
    • 5,059,000
    • +6.98%
    • 비트코인 캐시
    • 781,000
    • +4.55%
    • 리플
    • 1,382
    • +2.75%
    • 라이트코인
    • 252,300
    • +9.98%
    • 에이다
    • 2,751
    • +6.83%
    • 이오스
    • 5,840
    • +6.47%
    • 트론
    • 126.3
    • +0.08%
    • 스텔라루멘
    • 474
    • +3.6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2,200
    • +1.63%
    • 체인링크
    • 33,700
    • +5.51%
    • 샌드박스
    • 934.7
    • +3.6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