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의회 “대유행 초기 대응 미흡, ‘역대 최대 공중보건 실패’로”

입력 2021-10-12 17:25

하원 과학기술 위원회와 보건·사회복지위원회 보고서 공개
한국식 접근법 분석·도입 않은 것에 대한 아쉬움도 담겨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지난달 14일 런던 다우닝가 10번지 총리 관저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런던/로이터연합뉴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지난달 14일 런던 다우닝가 10번지 총리 관저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런던/로이터연합뉴스
영국 의회는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초기에 충분한 감염 대책을 게을리한 것이 ‘역대 최대 공중보건 실패 사례’로 귀결됐다고 지적했다. 한국식 접근법을 본받지 않은 것에 대한 아쉬움도 표출했다.

12일(현지시간) 영국 BBC방송에 따르면 영국 하원 과학기술 위원회와 보건·사회복지위원회는 이러한 내용을 담은 151페이지 분량의 초당적 보고서 ‘코로나바이러스 : 현재까지의 교훈’을 내놨다.

영국 정부는 당초 감염을 막기보다는 감염을 관리하는 접근법을 취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이를 ‘감염에 의한 집단 면역’이라고 불렀다. 이는 독감(인플루엔자) 대책에 근거한 접근 방식으로, 정부에 코로나19 대응을 조언하는 비상사태 과학자문그룹(Sage)의 조언을 받은 것이었다고 한다.

이미 코로나19는 중국이나 이탈리아의 사례를 통해 감염력이 매우 높고, 중증화하기 쉬운 데다가, 치료법이 없다는 사실이 알려져 있었다. 그런데도 영국은 집단 면역을 지향함으로써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초기에 감염을 막을 대응책이 거의 시행되지 않았다. 이들 위원회는 이에 대해 “영국 역사상 가장 중요한 공중보건 실패 가운데 하나”라고 지적했다.

또한 Sage의 조언은 지난해 3월 16일부로 변경됐지만, 전국적인 록다운의 발표는 일주일이 지나서였다. 보고서는 “이 단계에서 초기 접근방법이 전부 잘못돼 사망자 증가를 초래한 것으로 밝혀졌다”고 전했다.

또한 영국은 지난해 1월 코로나19 검사를 개발해 세계에서 가장 빨리 도입한 나라 중 하나가 됐지만, 팬데믹 첫해에 이것을 효과적인 검사·추적 시스템에 포함시키는 데 실패했다. 시중 검사가 지난해 3월 중단됐으며, 첫 번째 유행이 몰아친 수 주 동안 검사 대상이 입원 환자에만 한정됐다.

잉글랜드에서 국민보건서비스(NHS)의 검사·추적 시스템이 도입된 것은 같은 해 5월이었는데, 보고서는 “더디고, 전망도 서지 않았으며, 대개는 혼란스러웠다”고 꼬집었다.

보고서는 한국식 팬데믹 접근방식을 도입하지 않은 것에 대한 아쉬움도 적혀 있었다. 영국 가디언에 따르면 보고서는 “우리는 (한국식 접근법에 대한) 공식적인 평가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결론지을 수밖에 없다”며 “이것은 당시에 잘 알려졌던, 한국이 대유행을 막는 데 성공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보기 드문 누락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다만 백신 관련 대책에서만큼은 정부가 성공을 거뒀다고 보고서는 칭찬했다. 연구·개발에서부터 접종 사업에 이르기까지 영국 역사상 가장 유효한 대처 중 하나였다는 평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6,235,000
    • +1.91%
    • 이더리움
    • 4,603,000
    • -1.52%
    • 비트코인 캐시
    • 748,000
    • -0.66%
    • 리플
    • 1,336
    • -2.91%
    • 라이트코인
    • 225,400
    • -0.22%
    • 에이다
    • 2,614
    • -1.21%
    • 이오스
    • 5,495
    • -0.18%
    • 트론
    • 120.6
    • -2.66%
    • 스텔라루멘
    • 469.8
    • +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6,900
    • +0.19%
    • 체인링크
    • 31,440
    • -4.03%
    • 샌드박스
    • 896.5
    • -0.8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