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국감] 메타버스 업계 “가장 필요한 것은 진흥정책”

입력 2021-10-08 14:32

‘독립 법안 필요성’도 공감

(사진제공=조승래 의원실)
(사진제공=조승래 의원실)

메타버스 관련 업계가 가장 원하는 지원정책은 사업자 대상 다양한 진흥 정책 지원인 것으로 드러났다.

8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 조승래 의원이 정보통신산업진흥원으로부터 받은 ‘가상융합(XR+α) 제도 수립을 위한 산업계 현장의견 설문조사’결과에 따르면, 향후 메타버스 산업을 이끌 가상융합(XR+α) 분야 기업 중 94.3%가 여러 지원정책 중 금융지원방안, 창업 및 민간투자, 해외시장진출 등 다양한 진흥정책이 필요하다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올해 4월 21일부터 5월 17일까지 온라인에서 실시한 이 설문조사는 가상융합기술 진흥제도 수립의 방향성 도출 등을 위해 진행했다. 메타버스 관련 주요 사업자라 할 수 있는 가상융합(XR+α) 분야 104개 기업이 응답했다. 응답 기업의 96%가 창업·벤처(50%) 및 중소기업(46%)이었으며, 사업 기간은 7년 미만이 61%를 차지했다.

해당 설문조사에서 두 번째로 많은 지지를 받은 지원정책은 ‘신제품·서비스 출시를 위한 선제적 규제개선 추진’(93.2%)이었으며, ‘가상융합 신시장 창출을 위한 시범사업 확대’(91.3%), ‘가상융합 관련 기술·시장 현황 및 실태 조사’(90.4%), ‘전문인력 양성 및 교육 인프라 구축’(87.5%), ‘사업화 관련 규제 해소를 위한 사전 컨설팅 지원’(81.8%), ‘안전성 검증, 이용자 보호 등과 관련된 실증사업 지원’(77.9%), ‘가상융합 기기 등에 대한 표준화 지원’(77.0%) 순이었다.

또한 가상융합(XR+α) 분야의 체계적 지원을 위한 독립법률이 필요하다고 답변한 기업도 70%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메타버스 열풍 속에서 이와 관련한 법 제정의 필요성 역시 많은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조승래 의원은 “메타버스 관련 법률이 제정된다면 업계가 원하는 다양한 내용이 포함돼야 함은 물론, 새로운 법률이 또 다른 규제로 작용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임시기준’이라는 새로운 개념을 고려하는 등 메타버스 발전 및 지원에 초점을 맞춘 다양한 방안들을 모색 중”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6,463,000
    • +3.32%
    • 이더리움
    • 3,172,000
    • +6.69%
    • 비트코인 캐시
    • 370,400
    • +4.66%
    • 리플
    • 770.9
    • +4.36%
    • 라이트코인
    • 135,800
    • +2.8%
    • 에이다
    • 1,347
    • +6.06%
    • 이오스
    • 2,804
    • +4.32%
    • 트론
    • 69.99
    • +3.86%
    • 스텔라루멘
    • 246
    • +3.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3,900
    • +2.52%
    • 체인링크
    • 19,500
    • +3.61%
    • 샌드박스
    • 3,884
    • +4.7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