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모터쇼, 산업 변화 반영해 '서울모빌리티쇼'로 전환…내달 25일 개막

입력 2021-10-08 08:54

전동화ㆍ자율주행ㆍUAMㆍ로봇 등 모빌리티 분야 확장…"모터쇼도 전환 필요"

국내 최대 규모의 종합산업전시회 ‘서울모터쇼’가 전동화와 자율주행 확산 추세에 발맞춰 미래 이동 수단 중심의 ‘서울모빌리티쇼’로 새롭게 태어난다.

서울모터쇼조직위원회는 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자동차회관에서 회의를 개최하고, 서울모터쇼 명칭을 ‘서울모빌리티쇼’로 변경하기로 의결했다.

회의 참가자들은 탄소 중립을 위한 전동화가 가속하고 있고, 동시에 자율주행과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로봇 등 새로운 모빌리티 분야가 확장하며 온라인 플랫폼사업 등의 MaaS(서비스로의 이동수단) 분야가 산업의 한 축을 형성해가고 있어 새로운 모빌리티쇼로 전환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데 뜻을 모았다.

이러한 추세는 해외에서도 나타나고 있다. 지난달 열린 세계 4대 자동차전시회 ‘독일국제오토쇼(IAA)’도 행사 명칭을 미래 이동수단 중심의 'IAA 모빌리티 2021'로 변경한 바 있다.

조직위는 모빌리티 중심의 기술 종합전시회인 서울모빌리티쇼의 특징과 정체성이 잘 드러날 수 있도록 서울모빌리티쇼를 자율주행, IT융합기술, 인포테인먼트, 전기차, 수소차 등 첨단기술과 친환경 모빌리티를 중심으로 전시콘텐츠를 꾸밀 계획이다. 이를 위해 △서울모빌리티어워드 △미래 모빌리티를 주제로 한 포럼 및 세미나 △모빌리티 시승행사 등을 마련해 운영할 계획이다.

조직위 관계자는 “지속하고 있는 코로나19 여파와 세계적 차량용 반도체 수급 불안 등 어려운 상황 속에서 행사 참가를 결정해준 참가업체에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서울모빌리티쇼가 국내를 대표하는 모빌리티 전문 기술 전시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서울모빌리티쇼는 11월 25일 프레스데이를 시작으로 12월 5일까지 총 11일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다. 서울모터쇼는 세계자동차산업연합회(OICA)가 공인한 국내 유일의 국제 모터쇼로, 1995년 첫 회를 시작해 격년 단위로 매 홀수 해에 개최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0,992,000
    • -0.84%
    • 이더리움
    • 5,290,000
    • +1.73%
    • 비트코인 캐시
    • 581,000
    • +2.47%
    • 리플
    • 996.9
    • -0.51%
    • 라이트코인
    • 193,000
    • -0.52%
    • 에이다
    • 1,695
    • -0.82%
    • 이오스
    • 3,994
    • +6.28%
    • 트론
    • 106.1
    • +1.05%
    • 스텔라루멘
    • 344
    • -2.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9,300
    • +26.37%
    • 체인링크
    • 23,300
    • -3.48%
    • 샌드박스
    • 6,575
    • -1.4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