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은, 김웅 녹취 정보공개청구…공수처 통화내용 복구

입력 2021-10-07 09:39

▲조성은 씨.  (연합뉴스)
▲조성은 씨. (연합뉴스)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씨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김웅 국민의힘 의원과의 통화 내용 녹취를 복구한 파일을 공개하라고 청구했다.

조 씨는 7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원본을 들을 권리가 있다”며 공수처에 정보공개청구를 했다고 밝혔다.

최근 공수처는 지난해 4월 3일 전후로 조 씨가 김 의원과 통화한 녹취 2건을 복구했다. 당시 조 씨는 김 의원으로부터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등 여권 인사들에 대한 고발장을 전달받았다.

복구된 파일에는 김 의원이 고발장 작성 주체를 ‘우리’로 표현하고 대검찰청에 제출하도록 하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처음에는 서울남부지검을 접수처로 지정하기도 했다. 이후 대검에 접수하도록 하면서 검찰 출신인 자신은 빼도록 하는 대화도 있었다. 특히 김 의원은 “검찰이 받기 싫은데 억지로 받은 것처럼 해야 한다”, “접수되면 (잘 처리해 달라고) 얘기해 놓겠다”는 등의 발언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 씨는 “당시 사용하던 A(휴대전화)가 (메모리) 용량도 크지 않고 여러 제보 전화 등 매일 수십 통씩 전화했기 때문에 자동 녹음본도 많고 용량 부족으로 불필요한 것들은 삭제를 많이 해 녹취가 있느냐는 질문에 확답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정말 음성으로 들어보고 싶다”고 강조했다.

복구된 녹취는 김 의원이 검찰 관계자로부터 고발장을 받아 조 씨에게 전달했을 가능성을 입증하는 주요 증거가 될 전망이다. 공수처는 복구된 대화 내용을 토대로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공수처는 전날 고발장 전달 의혹 당시 국민의힘 법률자문위원장을 지낸 정점식 의원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고발장 초안은 정 의원을 거쳐 대검에 제출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5,597,000
    • -6.34%
    • 이더리움
    • 5,136,000
    • -8.68%
    • 비트코인 캐시
    • 646,500
    • -6.3%
    • 리플
    • 1,125
    • -6.33%
    • 라이트코인
    • 225,000
    • -9.57%
    • 에이다
    • 1,873
    • -9.78%
    • 이오스
    • 4,570
    • -7.02%
    • 트론
    • 113.8
    • -6.95%
    • 스텔라루멘
    • 386.4
    • -10.1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7,400
    • -8.32%
    • 체인링크
    • 27,930
    • -8.7%
    • 샌드박스
    • 7,070
    • -12.7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