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소희 “목숨 걸고 했어요”…‘마이 네임’, ‘오징어 게임’ 흥행 이을까

입력 2021-10-05 14:10

(사진제공=넷플릭스)
(사진제공=넷플릭스)

“‘마이 네임’의 액션은 목숨이에요. 목숨을 걸고 했어요.”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을 이을 또 한 편의 화제작이 대기 중이다. 배우 한소희의 파격 변신이 기대되는 액션 스릴러 ‘마이 네임’이다. 

5일 오전 넷플릭스 시리즈 ‘마이 네임’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 됐다. 현장에는 배우 한소희, 박희순, 안보현, 김상호, 이학주, 장률, 김진민 감독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마이 네임’은 아버지를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조직에 들어간 ‘지우(한소희 분)’가 새로운 이름으로 경찰에 잠입한 후 마주하는 냉혹한 진실과 복수를 그린다. ‘인간수업’으로 호평을 받은 김진민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사진제공=넷플릭스)
(사진제공=넷플릭스)

김진민 감독은 “주인공이 모든 사람을 만나가며 자신만의 복수의 길을 뚜벅뚜벅 걸어가는 이야기이기도 하고 자신을 찾아 나가는 이야기이기도 한 액션극이다. 액션에 방점을 두고자 했다”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JTBC ‘부부의 세계’를 통해 스타덤에 오른 한소희는 이번 작품에서 지우 역을 맡는다. 극 중 지우는 복수를 위해 어떤 것도 마다하지 않는 인물로 매회 반전의 반전을 거듭하는 예측 불가한 전개와 액션을 보여줄 예정이다.

한소희는 “복수라는 한 가지 목적을 가지고 걸어가는 처절함이 대본에서 보였다. 감정을 표현함에 있어 말이나 표정으로 표현해도 몸으로 표현하는 건 제가 아직 경험하지 못한 장르라고 생각해서 재미있게 읽고 해보고 싶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우 캐릭터에 대해 “복수를 위해 미래와 이름을 다 버린 인물”이라며 “그만큼 간절했고 어쩌면 지우에게는 복수라는 단어 자체가 전부다. 아름다운 나이에 아버지가 죽고 그러면서 범인을 찾아 떠날 수밖에 없는 캐릭터라 안타깝기도 하면서 굉장히 강단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사진제공=넷플릭스)
(사진제공=넷플릭스)

강렬한 액션을 소화한 것에 대해서는 "처음에는 알량한 패기로 액션스쿨에 가서 하루 수업을 받았는데 잔꾀를 부리는 순간 망하겠다는 생각이 들어 무조건 시간을 많이 투자했다”며 “삼단봉 액션이 가장 자신 있다"며 웃었다. 그러면서 “‘마이 네임’의 액션은 ‘목숨’이다. 정말 목숨을 건 처절한 액션이 많다”고 강조했다.

액션 연기 소화를 위해 한소희는 10kg을 증량했다고. 그는 “제가 다치는 건 상관 없는데 제 미숙함으로 상대 배우가 다칠까봐 힘들었다”면서 "저만 잘 나오자고 연습량 늘린 것 아니고 안 다치고 안전하게 하려고 했다. 근육량만 10kg을 찌웠다”고 말했다.

김진민 감독은 “처음 만나는 자리에서 ‘하고 싶어? 하기 싫어?, (액션) 연습 할거야? 말거야?’ 딱 두개 물어봤다. 1초도 망설임 없이 한다고 하더라”며 한소희의 연기 열정에 대해 말했다.

이어 “배우라는 존재는 외모, 특성으로 한계를 규정짓는다. 나는 그 한계가 늘 가능성이라고 생각했다. 가능성을 만드는 건 배우가 하는거다. 한소희에 ‘아름다운 역을 할 기회는 많을거다. 몸을 던져볼 기회는 쉽게 오진 않을 것’이라고 (조언)했었다. (연습을) 제일 열심히 하더라”며 칭찬했다.

(사진제공=넷플릭스)
(사진제공=넷플릭스)

‘마이 네임’에는 한소희 외에도 박희순, 안보현, 김상호, 이학주, 장률 등이 출연한다.

박희순은 “가장 핫한 20대 여배우 한소희의, 한소희에 의한, 한소희를 위한 작품이다. 많이 기대해달라. 넷플릭스 흥행 요정 김상호도 나온다”며 시청을 당부하기도 했다.

‘마이 네임’은 오는 15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3,580,000
    • -7.48%
    • 이더리움
    • 3,004,000
    • -11.84%
    • 비트코인 캐시
    • 358,600
    • -13.8%
    • 리플
    • 731.1
    • -11.89%
    • 라이트코인
    • 132,100
    • -11.46%
    • 에이다
    • 1,329
    • -9.16%
    • 이오스
    • 2,721
    • -11.48%
    • 트론
    • 70.23
    • -10.92%
    • 스텔라루멘
    • 230.7
    • -14.7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9,200
    • -12.5%
    • 체인링크
    • 19,320
    • -16.97%
    • 샌드박스
    • 3,610
    • -19.2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