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기획] ‘코로나 시대’ 차별화된 아파트 특화설계…건설사들 “소비자 마음 훔쳐라”

입력 2021-10-01 06:00

창문 열지 않고 환기·청정 가능
층간소음 저감·에어샤워 도입

▲GS건설의 공기청정시스템 ‘시스클라인’ (사진제공=GS건설)
▲GS건설의 공기청정시스템 ‘시스클라인’ (사진제공=GS건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면서 건설사들이 차별화된 아파트 ‘특화설계’로 소비자들의 마음을 훔치고 있다. 코로나19 방지를 위해 아파트 단지 입구부터 집 안까지 방역을 강화하는가 하면, 재택근무를 고려한 개인 오피스 공간을 만들어 제공하기도 한다. 일부 건설사는 ‘층간소음’을 줄여주는 특화설계로 실수요자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건설업계에 따르면 GS건설은 환기가 필요 없는 공기청정 시스템 ‘시스클라인’을 자체 개발해 차별화를 두고 있다. 시스클라인은 창문을 열지 않아도 환기와 청정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실내 오염된 공기를 내보낸 후 필터를 통해 걸러진 신선한 공기가 들어오는 방식이다. 초미세먼지까지 걸러주는 헤파에어필터를 비롯해 큰 먼지를 제거하는 프리필터, 항균 및 항바이러스 필터, 냄새 및 유해가스 제거에 효과적인 탈취필터 등 총 4개의 필터가 장착돼 있다. 필터는 1년 주기로 1회씩 교체가 필요하다. ‘방배그랑자이’, ‘홍성자이’, ‘판교밸리자이’ 등에 해당 특화 설계가 제공됐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입주자 건강과 쾌적하고 친환경적인 주거 생활을 제공하는 ‘넥스트 스마트 솔루션’을 특화설계로 개발했다. 사진은 환경 정화 식물에 초미세 물방울을 뿌려 미세먼지를 흡착하고 주변 온도를 낮추는 ‘미스트 랜드스케이프’ 기술 구상도. (사진제공=현대엔지니어링)
▲현대엔지니어링은 입주자 건강과 쾌적하고 친환경적인 주거 생활을 제공하는 ‘넥스트 스마트 솔루션’을 특화설계로 개발했다. 사진은 환경 정화 식물에 초미세 물방울을 뿌려 미세먼지를 흡착하고 주변 온도를 낮추는 ‘미스트 랜드스케이프’ 기술 구상도. (사진제공=현대엔지니어링)

현대엔지니어링의 특화 설계 ‘넥스트 스마트 솔루션’은 외부환경으로부터 입주민을 보호한다. 현관에 에어샤워 시스템을 적용해 외부에서 묻었을지 모르는 먼지나 세균을 씻어준다. 집 안에는 슈퍼 환기 시스템과 슈퍼 공기 질 제어 시스템을 갖춰 주방, 침실, 거실 등 먼지나 세균까지 효과적으로 제거해준다. 아파트 단지와 주차장 등 실외에도 외부 오염물질을 차단해주는 클린 에어돔이나 고압 포그를 통해 미세먼지를 줄여주는 미스트 랜드스케이프를 통해 쾌적하고 청정한 외부 공간을 만든다. 넥스트 스마트 솔루션은 ‘힐스테이트 도안 2차’, ‘힐스테이트 수원 테라스’ 등에 적용된다.

(그래픽=신미영 기자 win8226@)
(그래픽=신미영 기자 win8226@)

DL이앤씨는 에스아이판, 한일레미탈, 이건산업 등 협력사와 층간소음 저감 기술 ‘디 사일런트’를 개발했다. 디 사일런트는 마룻바닥에 완충 성능을 부여해 충격을 완화하고 ‘고성능 크랙 방지용 특수몰탈’ 적용으로 충격진동을 흡수하는 기술이다. DL이앤씨는 실제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자체 실험을 통해 중량충격음을 가정용 에어컨 수준(41~43dB)으로 줄이는 결과를 도출했다. 해당 기술은 서울 서대문구 북가좌6구역 재건축 사업에 적용할 예정이다.

포스코건설은 커뮤니티 시설에 재택근무부터 회의, 미팅 등을 진행할 수 있는 ‘에듀존’을 설계했다. 포스코건설이 경남 거제에 공급하는 ‘더샵 거제 디클리브’에 적용된 에듀존에는 홈 오피스를 대체할 수 있는 1인 노트북존, 와이드너 도서관, 남·여 독서실, 회의나 미팅을 진행할 수 있는 멀티룸 등을 갖췄다.

대형 건설사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특화설계를 통해 차별화된 가치를 얻길 바라는 실수요자가 늘고 있다”며 “건설사들도 실수요자들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어떤 가치를 제공할지 지속해서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1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5,856,000
    • +8.48%
    • 이더리움
    • 4,725,000
    • +3.28%
    • 비트코인 캐시
    • 773,000
    • +6.47%
    • 리플
    • 1,408
    • +2.4%
    • 라이트코인
    • 233,200
    • +6.53%
    • 에이다
    • 2,726
    • +3.26%
    • 이오스
    • 5,760
    • +2.49%
    • 트론
    • 122.2
    • +3.21%
    • 스텔라루멘
    • 447.9
    • -0.02%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1,900
    • +1.88%
    • 체인링크
    • 33,190
    • +2.56%
    • 샌드박스
    • 916.4
    • -1.8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