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서 5일째 주유대란…주유소서 흉기 위협까지

입력 2021-09-29 08:02

사재기 행렬에 새치기...급기야 칼 빼 들거나 폭행도
존슨 총리는 “상황 개선되고 있다” 낙관적인 입장

▲영국 런던에서 27일(현지시간) 한 남성이 주유소 줄을 끼어드는 차량에 다가가 칼로 위협하고 있다. 런던/로이터연합뉴스
▲영국 런던에서 27일(현지시간) 한 남성이 주유소 줄을 끼어드는 차량에 다가가 칼로 위협하고 있다. 런던/로이터연합뉴스
영국에서 주유대란이 5일째 이어지고 있다. 사재기하러 모인 시민들은 급기야 흉기까지 꺼내 들고 연료 쟁탈전에 나섰다.

28일(현지시간) 스카이뉴스에 따르면 전날 런던의 주유소에서 줄을 기다리던 한 남성이 칼을 빼내 들고 다른 운전자를 위협해 경찰에 붙잡히는 일이 벌어졌다.

이 남성은 오전 8시부터 차에 기름을 넣기 위해 줄을 섰지만, 오후 1시 30분경 한 차량이 새치기를 하려 하자 해당 차량에 달려들어 백미러를 걷어차고 칼로 운전자를 위협했다.

이틀 전엔 운전자들이 문을 닫는 주유소 사장에게 폭력을 가하는 등 주유대란은 점차 폭력 사태로 번지는 양상이다.

영국은 브렉시트 여파로 연료를 운송할 트럭 운전자들을 구하지 못하면서 주유대란을 겪고 있다. 시민들은 기름이 있는 주유소를 찾아다니며 긴 줄을 버티고 있다. 정부는 트럭 운전자들에게 일시적으로 취업비자 요건을 완화하는 등 여러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

폭력 사태에도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브리핑에서 “상황이 개선되는 것을 보기 시작했다. 업계로부터 연료가 정상적인 방식으로 다시 들어오고 있다는 소식을 들었다”며 낙관적인 입장을 취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6,297,000
    • +1.96%
    • 이더리움
    • 4,614,000
    • -1.37%
    • 비트코인 캐시
    • 746,500
    • -0.33%
    • 리플
    • 1,337
    • -2.9%
    • 라이트코인
    • 227,700
    • +0.71%
    • 에이다
    • 2,607
    • -1.51%
    • 이오스
    • 5,490
    • -0.45%
    • 트론
    • 120.3
    • -2.27%
    • 스텔라루멘
    • 468.6
    • -0.1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6,100
    • -0.48%
    • 체인링크
    • 31,380
    • -4.3%
    • 샌드박스
    • 898.3
    • -0.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