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소상공인 지원 40조, 내년 예산 추가해야”

입력 2021-09-28 12:10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선 경선 후보가 28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위드코로나 소상공인 특별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선 경선 후보가 28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위드코로나 소상공인 특별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인 이낙연 전 대표는 28일 내년 예산에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예산 40조 원을 추가하자는 주장을 내놨다.

이 전 대표는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40조 원 규모 위드코로나 소상공인 특별대책을 발표했다.

구체적으로 △손실보상·피해지원 20조 원 △한국형 임금보호제(PPP) 도입 20조 원 △대출과 임대료 압박 해결 등이다.

현재 국회에는 605조 원 규모 내년도 예산안이 제출돼있다. 때문에 특별대책을 실현시키자면 재원조달책은 추가경정예산안(추경) 편성밖에 없다. 하지만 이 전 대표는 내년 예산안이 통과되지 않은 만큼 얹을 수 있다는 입장이다.

그는 추경 편성 필요성을 묻는 질문에 “시기적으로 만만치는 않겠지만 제 욕심으로는 할 수 있다면 빠를수록 좋다. 고집하진 않겠다”며 “제가 내년 예산을 650조 원 규모로 편성하자고 했는데 막상 국회에 제출된 걸 보니 605조 원이다. 45조 원 정도 차이가 나니 40조 원을 손실보상과 한국형 PPP 도입에 쓰자고 정부에 밝힌 적이 있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0,279,000
    • -1.63%
    • 이더리움
    • 5,566,000
    • -3.54%
    • 비트코인 캐시
    • 701,500
    • -2.5%
    • 리플
    • 1,212
    • -2.26%
    • 라이트코인
    • 255,800
    • -2.63%
    • 에이다
    • 2,142
    • +9.23%
    • 이오스
    • 4,930
    • -1.89%
    • 트론
    • 120.4
    • -1.55%
    • 스텔라루멘
    • 414
    • -0.2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3,200
    • -1.93%
    • 체인링크
    • 30,740
    • -5.53%
    • 샌드박스
    • 7,860
    • -3.0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