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탱크' 최경주, 한국인 첫 PGA 챔피언스투어 우승

입력 2021-09-27 08:09

(연합뉴스)
(연합뉴스)

최경주(51)가 또 다시 한국 골프 역사를 새로 썼다. 한국인 최초로 미국프로골프(PGA) 챔피언스 투어 대회 우승을 차지한 것이다.

최경주는 2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몬터레이의 페블비치 골프 링크스(파72)에서 열린 PGA 챔피언스투어 퓨어 인슈어런스 챔피언십(총상금 220만 달러)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1개로 4언더파 68타를 쳤다.

최종합계 13언더파 203타로 공동 2위 선수들을 2타 차로 제치고 정상에 오른 최경주는 50세 이상 선수들이 출전하는 PGA 챔피언스 투어 무대에서 한국인 첫 우승의 주인공이 됐다. 우승 상금은 33만 달러(약 3억8000만 원)다.

최경주는 2002년 5월 컴팩 클래식에서 우승, 한국인 최초로 PGA 정규 투어 대회 챔피언에 오른 데 이어 시니어 무대에서도 한국인 첫 우승 기록을 남겼다.

전날 2라운드까지 2타 차 선두였던 최경주는 이날 5번부터 8번 홀까지 4연속 버디를 몰아치며 추격자들을 멀찌감치 따돌렸다. 14번 홀(파5)에서 이날 유일한 보기가 나왔지만 2위와 격차를 3타로 유지하며 여유있는 승리를 거머쥐었다.

PGA 정규 투어 8승으로 아시아 최다 기록을 보유하고 있는 최경주가 PGA 투어 주관 대회에서 우승한 것은 2011년 5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이후 10년 4개월 만이다. 날짜로는 3788일 만이다.

최경주는 우승을 확정한 뒤 현지 TV 중계팀과 인터뷰에서 "10년도 넘게 걸려 다시 우승했는데 워낙 쟁쟁한 선수들이 함께 경쟁해 쉽지 않았다"며 "이 코스에서 여러 번 경기했지만 오늘이 가장 행복한 날이고, 저에게 환상적인 대회가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베른하르트 랑거와 알렉스 체카(이상 독일)가 11언더파 205타로 최경주에 2타 뒤진 공동 2위에 올랐다.

한편, 최경주는 오는 30일 경기 여주시에서 열리는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총상금 10억 원) 출전을 위해 귀국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196,000
    • +2.84%
    • 이더리움
    • 4,709,000
    • +1.44%
    • 비트코인 캐시
    • 743,000
    • -1.59%
    • 리플
    • 1,344
    • +0.67%
    • 라이트코인
    • 228,100
    • -1.08%
    • 에이다
    • 2,569
    • -1.61%
    • 이오스
    • 5,480
    • +0.09%
    • 트론
    • 124.3
    • +2.9%
    • 스텔라루멘
    • 457.9
    • -0.6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6,700
    • -0.05%
    • 체인링크
    • 31,810
    • +0.38%
    • 샌드박스
    • 901
    • +0.0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