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 상장 일정 3주 순연…11월 3일 상장 목표

입력 2021-09-24 17:53

금소법 반영해 증권신고서 정정

▲카카오페이 CI.  (사진제공=카카오페이)
▲카카오페이 CI. (사진제공=카카오페이)

카카오페이는 증권신고서를 자진 정정하고 11월 초 상장을 목표로 공모 일정을 연기했다고 24일 밝혔다.

카카오페이는 금소법과 관련한 당국의 지도 사항을 반영하기 위해 펀드 및 보험 서비스 개편 작업을 시행했다. 이에 관한 내용을 증권신고서의 투자위험요소에 상세하게 기술해 제출했다.

이에 따라 상장 일정은 애초 일정보다 약 3주 정도 순연된다. 내달 20~21일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을 진행해 최종 공모가를 확정하고, 25~26일 일반 청약을 받은 뒤 11월 3일 상장할 예정이다. 총공모주식 수와 공모가는 그대로 유지된다.

카카오페이 관계자는 “증권신고서상 투자위험요소를 기재하면서 금소법 적용에 따른 서비스 개편 상황을 투자자분들이 충분히 이해할 수 있도록 보완했다”며 “상장 이후에도 금융 소비자 보호에 앞장서면서 혁신 성장을 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7,032,000
    • -3.28%
    • 이더리움
    • 5,035,000
    • +0.84%
    • 비트코인 캐시
    • 773,500
    • -1.09%
    • 리플
    • 1,348
    • -2.53%
    • 라이트코인
    • 243,500
    • -2.76%
    • 에이다
    • 2,653
    • +0.26%
    • 이오스
    • 5,785
    • -1.53%
    • 트론
    • 123.2
    • -1.28%
    • 스텔라루멘
    • 463.4
    • -1.6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0,300
    • -0.76%
    • 체인링크
    • 35,050
    • +5.32%
    • 샌드박스
    • 932.3
    • -0.4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