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측, 대장동 의혹 겨냥 국정조사ㆍ특검 요구에 "반대, 정치적 소모"

입력 2021-09-22 14:30

▲19일 오후 광주 남구 광주MBC 공개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토론회에서 이재명 예비후보가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19일 오후 광주 남구 광주MBC 공개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토론회에서 이재명 예비후보가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캠프 측은 22일 대장지구 의혹과 관련해 야권의 특별검사, 국정조사 요구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총괄선대본부장인 박주민 의원은 이날 여의도 캠프 사무실에서 진행된 주간브리핑에서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특검법 도입과 국조 추진을 언급한 점에 대해 "이 사안이 정치적으로 소모되는 것은 결단코 반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김 원내대표는 이 지사가 국정감사 증인으로 출석해야 한다고 요구하며 "계속 회피한다면 국민의힘은 추석 이후 국정조사는 물론 '이재명 게이트 특검법' 발의를 하겠다"고 한 바 있다.

상황실장인 김영진 의원은 "실체적 진실에 다가가려는 것이 아니라, 정치적 논쟁을 만들기 위한 불순한 동기에서 특검 제안이 들어왔다. 그 논의 자체가 적절하지 않다"며 "고발 등이 진행되면 즉각 수사하는 게 더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개발에 참여한 민간 사업자의 수익률이 높다는 지적에 대해선 "2010년 리먼사태 이후 부동산시장이 폭락했고, 미분양이 나거나 모든 개발계획이 취소되는 과정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박근혜 정부 들어 최경환 (전 경제) 부총리가 '빚내서 집사라'고 하는 시기에 (대장동) 사업이 시작됐다"며 "그 시기 확정이익을 더 많이 잡아와 실현하지 못했냐는 것은 합리적인 요구가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성남시가 4500억 원의 개발이익을 환수하고, 사업자가 1800억 원을 가져가는 설계로 1조5000억 원 규모의 사업을 진행했다"며 "이후 시장 변동으로 진행된 예측 가능하지 않은 민간사업자의 추가이익까지 이재명에게 책임지라고 하는 것은 타당하지 않다"고 말했다.

직능총괄본부장인 김병욱 의원도 대장지구 개발이 추진되던 당시에 대해 "국내 부동산 시장 전망을 감안했을 때 이재명 후보의 선택은 '베스트 초이스'였다. 상당한 배당을 확보하고, 나머지는 시행사가 책임지는 구조로 입찰을 제시했고, 이에 하나은행컨소시엄이 응답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6,242,000
    • -5.53%
    • 이더리움
    • 5,189,000
    • -7.22%
    • 비트코인 캐시
    • 652,000
    • -5.3%
    • 리플
    • 1,138
    • -5.01%
    • 라이트코인
    • 228,500
    • -8.05%
    • 에이다
    • 1,910
    • -8.39%
    • 이오스
    • 4,602
    • -6.43%
    • 트론
    • 115.1
    • -5.35%
    • 스텔라루멘
    • 395.3
    • -9.4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1,000
    • -6.3%
    • 체인링크
    • 28,400
    • -6.64%
    • 샌드박스
    • 7,265
    • -9.8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