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장동 개발사업 수사 해달라” 정면돌파

입력 2021-09-16 19:05

이재명, 대장동 수사 공개의뢰 정면돌파
"모범 행정사례를 악의적 마타도어로"
"기꺼이 그 덫에 걸려들겠다"
"의혹 없다면, 문제 제기한 주체들 책임 묻겠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추진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 16일 수사를 공개적으로 의뢰하고 나섰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대장동 공영개발에 대한 수사를 공개의뢰한다"며 "제기되고 있는 모든 왜곡과 조작을 하나부터 열까지 샅샅이 수사해달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국민의힘은 '이재명 경기도지사 대장동 게이트 진상조사 TF'를 가동하며 대장동 개발 사업 관련 의혹을 본격적으로 정조준하고 나섰다.

이와 관련 이 지사는 이번 의혹에 대해 "선거 시기가 되면 난무하는 현대판 마녀사냥이다. 덫을 놓고 걸려들면 좋고, 혹 걸려들지 않아도 낙인만 찍으면 된다는 악의적 마타도어"라고 규정하면서 "기꺼이 그 덫에 걸려들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 지사는 의혹이 발견되지 않는다면, 문제를 제기한 이들에게 책임을 묻겠다고 했다.

그는 "수사결과에 따라 어떤 의혹도 발견되지 않는다면, 이 문제를 제기한 모든 주체에게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죄 없는 이를 무고한 죄, 무엇보다 민주주의를 유린하고 국민의 판단을 현혹한 죄를 철저히 물어 그에 합당한 대가를 치르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수사과정에서 이루어질 수많은 억측과 정략적 공격, 정보의 의도적 노출과 왜곡에 대한 우려가 있지만, 결국 거짓은 진실을 이길 수 없다는 역사의 교훈을 믿는다"며 "당장 수사를 시작해달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1.30 12:31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0,880,000
    • -2.12%
    • 이더리움
    • 5,500,000
    • +1.36%
    • 비트코인 캐시
    • 705,500
    • -0.91%
    • 리플
    • 1,239
    • +0.49%
    • 라이트코인
    • 251,800
    • +0.12%
    • 에이다
    • 1,965
    • -2.43%
    • 이오스
    • 4,933
    • -0.94%
    • 트론
    • 119.6
    • +0%
    • 스텔라루멘
    • 413.9
    • +0.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3,300
    • -1.72%
    • 체인링크
    • 30,760
    • -2.1%
    • 샌드박스
    • 8,475
    • -13.6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