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현대차 정의선 “로봇은 인류 위한 수단…일자리 감소 크지 않을 것”

입력 2021-09-13 14:06 수정 2021-09-13 15:16

국회 ‘모빌리티 포럼’ 3차 세미나 개최
현대차 ‘로보틱스’로 모빌리티 산업 선도
정 회장, 개발현황과 발전 방향 등 소개
“SW 전문가와 엔지니어 등 더 필요해”

▲13일 현대모터스튜디오 고양에서 열린 국회 모빌리티 포럼 3차 세미나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열 좌측부터 국민의힘 정희용, 양금희, 더불어민주당 이원욱 의원, 현대자동차그룹 정의선 회장, 국민의힘 권성동, 무소속 양향자, 양정숙 의원의 모습. 뒷열 좌측부터는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정만기 회장, 더불어민주당 홍성국, 국민의힘 김희곤, 이 영, 한무경, 더불어민주당 장경태 의원, 현대자동차그룹 공영운 사장 등이다.  (사진제공=현대차)
▲13일 현대모터스튜디오 고양에서 열린 국회 모빌리티 포럼 3차 세미나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열 좌측부터 국민의힘 정희용, 양금희, 더불어민주당 이원욱 의원, 현대자동차그룹 정의선 회장, 국민의힘 권성동, 무소속 양향자, 양정숙 의원의 모습. 뒷열 좌측부터는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정만기 회장, 더불어민주당 홍성국, 국민의힘 김희곤, 이 영, 한무경, 더불어민주당 장경태 의원, 현대자동차그룹 공영운 사장 등이다. (사진제공=현대차)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로봇사업과 관련해 “오로지 인간을 위한 수단으로 앞으로 안전성 등에 중점을 두고 기술을 차근차근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자리가 줄어들 것이라는 우려를 의식한 듯 "더 많은 소프트웨어 전문가와 엔지니어가 필요하게 된다"라고 덧붙였다.

정 회장은 13일 현대모터스튜디오 고양에서 열린 국회 ‘모빌리티 포럼’ 3차 세미나에 참석해 정치권을 상대로 로보틱스 연구개발 현황 및 미래 발전 방향 등을 발표했다.

이날 행사에는 국회 모빌리티포럼 공동대표를 맡은 국민의힘 권성동 의원, 더불어민주당 이원욱 의원을 비롯, 포럼 소속 국회의원들과 현대차그룹 정의선 회장,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정만기 회장 등이 참석했다.

포럼의 공동대표를 맡는 권성동 의원은 인사말을 통해 “모빌리티는 다양한 산업 간의 융합을 특징으로 하는데, 로봇은 특히 모든 최첨단 기술이 총 집적된 분야로 활용이 무궁무진하다”라며 “마침 국내 기업에서 세계적인 로봇 기술을 갖춘 보스턴 다이내믹스를 인수한 만큼 앞으로 우리가 선도국가로 나아갈 수 있도록 국회에서도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정 회장은 축사를 통해 “현대차그룹이 모빌리티와 로보틱스 등의 기술에 대해 투자를 하고 연구개발(R&D)에 박차를 가하는 목적은 결국 우리와 우리 후손을 포함, 모든 인류의 편안함을 위한 것”이라며 “로보틱스는 기술 자체가 목적이 아닌 오로지 인간을 위한 수단으로 앞으로 안전성 등에 중점을 두고 기술을 차근차근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현대차그룹은 일찍이 로봇 개발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기술 역량을 축적해 왔다. 최근에는 세계 최고의 휴머노이드 로봇 기술력을 보유한 보스턴 다이내믹스를 인수하는 등 로보틱스를 주요 미래 먹거리로 선정하고 과감한 투자 및 연구개발을 추진 중이다.

이날 정 회장은 로보틱스 시대가 도래하면 일자리가 감소할 것이라는 우려에 대해 “사람이 하기 어려운 일을 로봇이 많이 대체하게 될 것이며 그 로봇을 유지하고 정비하고 프로그래밍하기 위해서는 더 많은 소프트웨어 전문가와 엔지니어가 필요하게 된다"며 “많은 분이 우려하는 것처럼 일자리의 감소가 크게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1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7,287,000
    • -0.48%
    • 이더리움
    • 4,316,000
    • +3.11%
    • 비트코인 캐시
    • 759,500
    • -1.68%
    • 리플
    • 1,315
    • -0.75%
    • 라이트코인
    • 225,500
    • +2.78%
    • 에이다
    • 2,928
    • -3.75%
    • 이오스
    • 6,065
    • +0.75%
    • 트론
    • 139.6
    • -0.36%
    • 스텔라루멘
    • 398.3
    • -1.4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9,000
    • -3.28%
    • 체인링크
    • 36,470
    • -1.22%
    • 샌드박스
    • 959.1
    • +0.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