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뚜기 ‘진비빔면’ 누적 판매량 8000만 개 돌파

입력 2021-09-12 14:02

(오뚜기)
(오뚜기)
오뚜기의 ‘진비빔면’이 계절면 시장에서 활약을 펼치고 있다.

오뚜기는 ‘진비빔면’이 기존 계절면과 차별성을 앞세워 지난해 3월 출시 이후 1년 5개월만에 누적판매량 8000만개를 돌파했다고 12일 밝혔다.

‘진비빔면’은 태양초의 매운맛에 사과와 타마린드 양념소스를 더해 새콤하면서도 시원한 맛이 특징이다. 쫄깃하고 찰진 면발에 단백질과 식이섬유를 보강하고, 기존의 ‘오뚜기 메밀비빔면(130g)’ 대비 중량을 20% 늘려 더욱 든든하게 즐길 수 있다. 실제로 ‘진비빔면’의 차별화 포인트로 회사 측은 △비빔면 한 개로는 부족하다는 소비자 의견을 적극 반영한 푸짐한 양 △‘진라면’의 노하우를 담은 중독성 있는 매운맛 △동남아시아에서 주로 사용되는 향신료인 타마린드를 적용한 시원한 맛 등을 꼽았다.

차별화된 마케팅 활동도 판매 호조에 한 몫 했다. 지난해 12월 선보인 ‘진비빔면 크리스마스 한정판’은 기존 제품에 동결 건조한 미역국 블록을 추가한 것으로, 따뜻하고 고소한 미역국을 진비빔면과 함께 즐길 수 있어 동절기 내내 좋은 반응을 얻었다.

(오뚜기)
(오뚜기)
올해 3월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여행이 어려운 상황을 고려해 ‘진비빔면’의 모델인 백종원과 함께 시원한 바다를 배경으로 하는 TV CF를 내놨다. 광고 온에어 시점에 맞춰 3개월간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해 제품 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한편 모바일 게임을 활용해 소비자들이 ‘진비빔면’을 더욱 맛있게 즐기는 방법을 전달했다. 6월부터는 ‘진비빔면 플렉스(FLEX)’를 콘셉트로, 시원하고 매콤한 비법소스가 성게알, 참치회, 육회 등 기름진 재료와 잘 어울린다는 점을 TV CF와 이벤트를 통해 알리고 있다.

오뚜기 관계자는 “차별화된 매운맛과 넉넉한 양을 자랑하는 ‘진비빔면’은 맛과 양을 다잡았다는 소비자들의 호평에 힘입어 출시 초반부터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다”며 “앞으로도 ‘진비빔면’만의 특장점을 알릴 수 있는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독보적인 브랜드 이미지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4 09:10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3,844,000
    • +0.02%
    • 이더리움
    • 3,050,000
    • +0.83%
    • 비트코인 캐시
    • 365,800
    • -0.71%
    • 리플
    • 756.8
    • +1.14%
    • 라이트코인
    • 135,200
    • -0.88%
    • 에이다
    • 1,342
    • -1.11%
    • 이오스
    • 2,750
    • -1.04%
    • 트론
    • 69.82
    • -1.83%
    • 스텔라루멘
    • 244.2
    • +0.8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2,500
    • +0.63%
    • 체인링크
    • 19,970
    • -0.45%
    • 샌드박스
    • 3,733
    • -3.0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