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관리자’ 자처한 엘살바도르 대통령...“문제 생기면 댓글 달라”

입력 2021-09-09 11:35 수정 2021-09-09 13:53

▲엘살바도르의 나이브 부켈레 대통령이 6월 6일(현지시간) 수도 산살바도르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산살바도르/로이터연합뉴스
▲엘살바도르의 나이브 부켈레 대통령이 6월 6일(현지시간) 수도 산살바도르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산살바도르/로이터연합뉴스

가상자산 비트코인을 세계 최초로 법정화폐로 채택한 엘살바도르의 나이브 부켈레 대통령이 디지털 지갑 관리자를 자처하고 나섰다. 비트코인 채택 직후 발생한 혼란이 커지자 법정통화 정착에 발 벗고 나선 것이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나이브 부켈레 엘살바도르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비트코인 전자지갑 앱) ‘치보 월렛(chivo wallet)’의 수리를 완료했다”며 “다시 치보 앱 기능에 문제가 생기면 트위터 댓글로 알려 달라”는 글을 올렸다. 그는 앱에서 여전히 ‘수리 중’이라는 메시지가 뜰 경우 앱을 종료했다가 다시 실행하라는 안내 글도 올렸다. 사실상 대통령이라기보다 앱 관리자에 가까운 모습이다.

부켈레 대통령이 ‘관리자 모드’에 돌입한 것은 전날 엘살바도르의 법정화폐 채택 첫날 발생한 혼란 때문이다. 엘살바도르는 7일 비트코인을 미국 달러화와 함께 상품과 서비스를 사고팔 때 비용 지불 수단으로 허용했으나, 디지털 지갑이나 ATM 등 관련 시스템이 서버 문제로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고, 수도 산살바도르를 중심으로 비트코인 반대 시위가 일어났다.

비트코인이 전날 여러 잡음을 빚었지만, 이날 엘살바도르 앱스토어에선 치보 앱이 다운로드 횟수 1위를 기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1.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9,627,000
    • -0.04%
    • 이더리움
    • 5,188,000
    • -1.61%
    • 비트코인 캐시
    • 706,000
    • -2.96%
    • 리플
    • 1,178
    • -3.44%
    • 라이트코인
    • 243,400
    • -4.81%
    • 에이다
    • 1,928
    • -4.22%
    • 이오스
    • 4,876
    • -2.58%
    • 트론
    • 116.7
    • -2.59%
    • 스텔라루멘
    • 405
    • -4.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3,000
    • -4.04%
    • 체인링크
    • 30,270
    • -3.2%
    • 샌드박스
    • 7,630
    • -12.8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