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원생명과학,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2상 시작

입력 2021-09-09 08:56

진원생명과학이 개발 중인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 GLS-1027(국제일반명 Zenuzolac, 제누졸락)이 임상 2상을 시작한다.

진원생명과학은 해당 치료제에 대한 임상 2상 시험계획을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승인받았다고 9일 밝혔다.

임상 연구는 코로나19 감염으로 병원에 입원한 환자가 중증 폐렴으로 발전하는 것을 막기 위해 경구로 투여하는 GLS-1027의 안전성, 내약성, 유효성, 용량 반응성을 평가하는 다기관, 무작위 배정, 이중눈가림, 위약대조 2상 임상시험이다.

진원생명과학 측 관계자는 “식약처에서 2상 임상 승인을 받으면서 미국, 푸에르토리코, 북마케도니아에서 승인을 받아 진행 중인 GLS-1027의 글로벌 임상연구에 고대 구로병원을 포함한 한국의 임상기관도 참여하게 돼 신속한 임상연구의 진행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라고 말했다.

진원생명과학에 따르면 GLS-1027은 경구용 캡슐 약제로 다수의 동물실험을 통해 과면역반응인 싸이토카인에 의한 손상을 방지하는 것이 확인된 면역 조절제다. 햄스터에 코로나19 바이러스를 감염시킨 후 GLS-1027로 치료한 결과, 폐의 일부 좁은 부위에서 염증이 보였고 GLS-1027로 치료하지 않은 햄스터는 심각한 폐렴 증상을 보였다.

진원생명과학의 최고의학책임자(CMO)인 조엘 매슬로우 박사는 “최근 새로운 변이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변이 바이러스에 상관없이 심각한 폐렴을 방지할 수 있는 GLS-1027의 능력은 매우 중요하다”라며 “경구용 약제로 투약이 편리하기 때문에 본 임상연구에서 효과를 확인한다면, 코로나19 확진 시 적용해 입원 비율을 크게 낮출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영근 진원생명과학 대표이사는 “코로나19 치료에 실패했거나 효과가 미미한 것으로 밝혀진 약물이 증가하면서 코로나19 중증 폐렴을 효과적으로 방지하는 치료 약물의 필요성이 높아졌다. GLS-1027은 코로나19 뿐만 아니라 다양한 자가면역질환에도 적용가능하기 때문에 미래 큰 잠재력을 갖고 있다”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1 12:54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0,735,000
    • -0.46%
    • 이더리움
    • 5,859,000
    • +6.1%
    • 비트코인 캐시
    • 710,000
    • +0.42%
    • 리플
    • 1,249
    • +0.32%
    • 라이트코인
    • 261,100
    • +3.08%
    • 에이다
    • 1,950
    • -1.07%
    • 이오스
    • 5,010
    • +1.15%
    • 트론
    • 120.7
    • -0.17%
    • 스텔라루멘
    • 429.9
    • +1.6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6,000
    • +0.76%
    • 체인링크
    • 32,230
    • +3.8%
    • 샌드박스
    • 8,320
    • -3.8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