옐런 ‘미국, 10월 채무불이행 가능성’ 경고

입력 2021-09-09 08:03

연방 부채 상한선 설정 유보 합의 7월 만료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이 6월 23일 의회에 나와 발언하고 있다. 워싱턴D.C./로이터연합뉴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이 6월 23일 의회에 나와 발언하고 있다. 워싱턴D.C./로이터연합뉴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이 의회가 부채 한도를 조정하지 않을 경우 미국이 디폴트에 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8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옐런 장관은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에게 보낸 서한에서 “임시 조치에 의한 현금과 특별조치가 10월 고갈될 가능성이 크다”면서 “미국 역사상 처음으로 채무불이행에 직면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재무부는 이미 일부 복지성 자금 투자 등을 중단한 상태다.

2019년 미 의회의 연방 부채 상한선 설정 유보 합의가 7월 말 만료됐다. 8월부터 연방정부는 채권을 발행해 돈을 더 빌릴 수 없게 돼 현재 남은 현금과 비상조치를 통해 필요 재원을 조달하고 있다.

옐런 장관은 “부채 한도 조정이 빨리 이뤄지지 않으면 미국 정부는 물론 기업의 신뢰가 크게 손상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미국 경제와 세계 경제 금융 시장에도 회복 불가능한 해를 입힐 것”이라고 법안 처리를 호소했다.

미 의회는 조 바이든 대통령의 인프라 예산안 처리를 둘러싸고 공방을 벌이면서 후속 입법을 마련하지 못했다.

야당인 공화당은 바이든 정부가 예산 규모를 축소하지 않으면 부채 한도 관련 법안을 처리할 수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6,129,000
    • +1.59%
    • 이더리움
    • 5,098,000
    • +1.8%
    • 비트코인 캐시
    • 753,000
    • -0.79%
    • 리플
    • 1,325
    • -0.23%
    • 라이트코인
    • 236,000
    • +1.03%
    • 에이다
    • 2,603
    • -0.27%
    • 이오스
    • 5,805
    • -0.85%
    • 트론
    • 122.1
    • +0.16%
    • 스텔라루멘
    • 462.1
    • +0.9%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9,100
    • -1.27%
    • 체인링크
    • 39,240
    • +7.71%
    • 샌드박스
    • 979.6
    • +3.2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