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상도 대체육 시장 진출…스페이스에프와 배양육 파트너십 계약

입력 2021-08-18 09:08

▲임정배 대상 대표이사 (대상 )
▲임정배 대상 대표이사 (대상 )

식품기업 대상이 대체육 사업에 뛰어든다.

배양육은 최근 미래 식품으로 주목 받는 대체 단백질 중 유일한 동물성 식품으로, 동물의 세포를 배양해 별도의 도축과정 없이 세포공학 기술로 생산하는 인공 고기다. 일반 육류보다 온실가스 배출량, 물 소비량 등을 줄일 수 있어 친환경 기술로 평가받는다. 공장식 도축 등 동물 윤리 문제도 해결할 수 있다.

대상은 배양육 선도기업인 스페이스에프와 배양육 및 세포 배양용 배지사업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업무협약으로 배양육 대량 생산을 위한 기반을 갖춰 국내외 배양육 시장을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대상이 구축한 글로벌 영업 네트워크와 배지 원료생산 기술에 스페이스에프가 보유한 세포배양 기술을 접목해 시장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구상이다.

양사는 업무협약에 따라 배양육 대량생산을 위한 대량 배양 설비를 도입하고 2025년까지 배양 공정을 확립, 제품화하는 데 협력할 예정이다. 배양육의 단점 중 하나로 꼽히는 높은 원가 문제를 해결하고, 배양육 배지 원료를 식품에 사용 가능한 원료로 대체하는 연구도 수행할 계획이다.

양사는 이미 서울대학교 줄기세포 및 식육학 연구진, 세종대학교 식품생명공학과 기능성식품연구실과 함께 산업통상자원부의 산업기술혁신사업 ‘알키미스트 프로젝트 아티피셜 에코푸드’ 2단계에 선정돼 공동 연구 중이다. 이번 협약은 첨단 바이오 시장의 개척과 실질적인 성과 창출뿐만 아니라 대기업과 벤처기업 및 산학 간 성공적인 협력 모델로도 기대된다.

임정배 대상 대표는 “혁신적인 기술개발 역량을 보유한 벤처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국내외 배양육 시장에서 경쟁력을 강화하고, 장기적인 관점에서 ESG(환경ㆍ사회ㆍ지배구조) 경영 실현에도 이바지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이번 협약을 통해 배양육 제품 상용화를 위한 기술 개발에 앞장서겠다”라고 밝혔다.

스페이스에프는 동물성 단백질 대체식품 소재를 연구하는 기업으로 배양육 생산에 필수적인 근육줄기세포 분리 배양, 근육 조직 형성 등 관련 특허 및 원천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1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7,295,000
    • -0.62%
    • 이더리움
    • 4,318,000
    • +3.03%
    • 비트코인 캐시
    • 759,500
    • -1.68%
    • 리플
    • 1,315
    • -0.83%
    • 라이트코인
    • 225,900
    • +2.92%
    • 에이다
    • 2,924
    • -3.91%
    • 이오스
    • 6,075
    • +0.91%
    • 트론
    • 139.6
    • -0.43%
    • 스텔라루멘
    • 398.3
    • -1.5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9,000
    • -3.37%
    • 체인링크
    • 36,470
    • -1.43%
    • 샌드박스
    • 953
    • +0.0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