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男, 전자발찌 차고 다방 업주 성폭행 시도…3시간 만에 체포

입력 2021-08-17 23:37

(뉴시스)
(뉴시스)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차고도 성폭행을 시도한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17일 인천 남동경찰서는 강간미수 혐의로 50대 남성 A씨를 긴급체포했다고 밝혔다. 체포 당시 A씨는 전자발찌를 착용한 상태였다.

A씨는 16일 오후 7시20분께 인천 남동구의 한 다방에서 60대 여성 업주 B씨를 위협하고 성폭행하려다 도주한 혐의 등을 받는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인상착의 등을 도태로 수사를 벌인 끝에 같은 날 오후 11시쯤 인천 미추홀구의 한 거리에서 A씨를 긴급체포했다. 범행 후 약 3시간 40분 만이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과거에도 성 관련 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체포 당시에도 A씨는 전자발찌를 착용하고 있었다.

현재 경찰은 A씨를 상대로 범행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또한 A씨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 여부 역시 검토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6,412,000
    • +2.38%
    • 이더리움
    • 5,109,000
    • +2.28%
    • 비트코인 캐시
    • 754,000
    • -0.4%
    • 리플
    • 1,327
    • +0%
    • 라이트코인
    • 236,800
    • +1.63%
    • 에이다
    • 2,603
    • +0.08%
    • 이오스
    • 5,820
    • +0.17%
    • 트론
    • 122.1
    • +0.41%
    • 스텔라루멘
    • 462.9
    • +1.22%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9,700
    • -0.47%
    • 체인링크
    • 39,180
    • +7.64%
    • 샌드박스
    • 978.4
    • +2.8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