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그린에너지 사업 허브로 부상

입력 2021-08-12 15:40 수정 2021-08-12 17:20

글로벌 석유 업체 BP, 호주서 녹색수소 사업 확대 발표
인프라 접근성과 태양광 등 풍부한 재생에너지 강점
글로벌 투자 컨소시엄도 현지 주정부에 사업 제안

▲호주 멜버른에서 2016년 11월 17일 한 시민이 자전거를 타고 있다. 멜버른/AP뉴시스
▲호주 멜버른에서 2016년 11월 17일 한 시민이 자전거를 타고 있다. 멜버른/AP뉴시스
호주가 그린에너지 사업 허브로 부상했다. 다른 국가에 비해 기반 시설이 잘 구축돼 있고 재생에너지 자원이 풍부하다는 게 장점으로 꼽힌다. 글로벌 기업들이 앞다퉈 관련 인프라 구축에 공을 들이고 있다.

11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글로벌 석유 회사 BP는 성명을 내고 호주에서 녹색 수소 등 그린에너지 사업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발표는 BP가 지난해 호주 재생에너지기구를 비롯한 주요 기관들과 현지 사업 타당성 조사를 벌인 결과에 기반을 뒀다. 화석 연료 사업을 주로 담당하는 BP는 2050년까지 탄소 제로를 공약으로 내건 상태다. BP는 “국내외 시장을 위한 녹색 수소와 녹색 암모니아를 생산할 수 있는 대규모 재생에너지 개발에 호주가 이상적인 장소”라며 “이제 호주에서 대규모의 기술실현이 가능해졌다”고 설명했다.

무엇보다 BP는 호주가 다양한 규모의 수소 공급망을 구축하는 데 국내와 수출 시장 모두를 담당하기 적합하다고 판단했다. BP오스트레일리아의 프레더릭 보드리 사장은 호주가 기반 시설과 토지 접근성이 용이하고 풍력이나 태양광 같은 재생에너지 자원이 풍부하다는 점을 사업 이유로 들었다.

CNBC는 “현재 수소 생성은 대부분 화석 연료를 기반으로 하며 녹색 수소는 생산 비용이 많이 든다”며 “하지만 지난 몇 년간 주요 기업들이 녹색 수소의 잠재력에 관심을 두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같은 날 호주 최대 알루미늄 제련소인 토마고는 2029년까지 재생에너지 사업으로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토마고는 2028년까지 AGL에너지와 계약된 공급 계약이 끝나는 대로 재생에너지 공급 업체와 새로운 계약을 맺을 계획이다. 고객사의 그린에너지 정책 결정에 AGL 측 역시 현지에서의 변화를 약속했다. AGL의 마커스 브로코프 최고운영책임자(COO)는 “회사는 사업 지역을 저탄소 통합 에너지 허브로 전환할 계획을 진행 중”이라며 “여기엔 풍력과 태양광, 열저장 시스템 등이 포함될 것”이라고 밝혔다.

개별 기업뿐 아니라 투자 컨소시엄도 호주를 주목한다. 그린에너지 사업을 추진하는 글로벌 투자 컨소시엄은 지난달 대규모 ‘웨스턴 그린에너지 허브’ 설립을 서호주 당국에 제안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토지 규모만 150만 헥타르(㏊)에 달하며 최대 50기가와트(GW) 규모의 풍력·태양광 에너지와 350만 톤(t)의 녹색 수소 생산 등을 목표로 한다. 컨소시엄에는 인터콘티넨털에너지와 CWP글로벌이 참여하고 있다.

서호주의 알라나 맥티어난 수소산업부 장관은 “컨소시엄의 제안은 서호주가 전 세계에서 가장 큰 재생에너지 단지 중 하나임을 보여준다”며 “이곳은 세계 탈탄소 정책의 기여자로서 수소 산업을 이끌 완벽한 곳”이라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937,000
    • +1.22%
    • 이더리움
    • 2,528,000
    • -0.04%
    • 비트코인 캐시
    • 248,000
    • +1.18%
    • 리플
    • 520.1
    • -0.1%
    • 라이트코인
    • 89,250
    • +2.53%
    • 에이다
    • 663
    • +0.14%
    • 이오스
    • 1,710
    • +1.24%
    • 트론
    • 103.9
    • +4.34%
    • 스텔라루멘
    • 167
    • +0.72%
    • 비트코인에스브이
    • 67,450
    • +4.25%
    • 체인링크
    • 9,165
    • +1.78%
    • 샌드박스
    • 1,636
    • -2.1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