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IOC, 시상대서 ‘X’자 시위한 은메달리스트 손더스 조사

입력 2021-08-02 17:44 수정 2021-08-02 17:45

▲1일 2020 도쿄올림픽 여자 포환던지기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레이븐 손더스(25, 맨 왼쪽)가 시상대에 올라 팔로 'X'자를 그리고 있다. (연합뉴스)
▲1일 2020 도쿄올림픽 여자 포환던지기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레이븐 손더스(25, 맨 왼쪽)가 시상대에 올라 팔로 'X'자를 그리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의 여자 포환던지기 선수 레이븐 손더스(25)가 은메달을 딴 뒤 시상대에서 양팔로 ‘X’자를 그린 것과 관련해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조사에 나섰다.

마크 애덤스 IOC 대변인은 2일 기자회견을 통해 “세계육상연맹, 미국올림픽·패럴림픽위원회와 접촉 중”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손더스는 1일 2020 도쿄올림픽 여자 포환던지기 결선에 출전해 19.79m의 기록으로 은메달을 획득했다. 손더스는 시상대에 올라 사진기자들에게 포즈를 취하던 도중, 머리 위로 양팔을 교차 시켜 ‘X’자 모양을 만들었다.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출신의 흑인 여성이며 동성애자임을 공개한 손더스는 시상식이 끝난 뒤 제스처의 의미를 묻는 기자들을 향해 “억압받는 사람들을 위한” 제스처였다고 밝혔다.

IOC는 대회를 앞두고 지난달 올림픽 도중 정치적·종교적·인종적 선전을 전면 금지하는 올림픽 헌장 50조를 완화해 경기를 방해하지 않고 동료 선수를 존중하는 선에서는 개인의 의사를 표현할 수 있도록 했다.

그러나 시상식에서 무릎을 꿇거나 주먹을 들어 올리는 등의 행위는 금지하고 있다.

뉴욕타임즈는 손더스의 행위가 IOC의 관점에서 정치적 시위를 금지하는 규정을 명백히 위반했다고 봤다.

그러면서 손더스가 견책 같은 가벼운 징계부터 메달 박탈, 향후 대회 출전 금지에 이르는 중징계까지도 받을 가능성이 있으나 어느 정도의 처벌을 받을지는 불분명하다고 했다.

▲레이븐 손더스가 자신의 트위터에서 "메달을 가져가라"며 의연한 태도를 보였다. (레이븐 손더스 트위터 캡처)
▲레이븐 손더스가 자신의 트위터에서 "메달을 가져가라"며 의연한 태도를 보였다. (레이븐 손더스 트위터 캡처)

손더스는 논란이 커지자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메달을 가져가라”며 “불가능할지라도 경계를 넘으려고 했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육상연맹은 아직 손더스의 행위에 대해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2,871,000
    • +2.9%
    • 이더리움
    • 3,730,000
    • +7.9%
    • 비트코인 캐시
    • 610,500
    • -0.57%
    • 리플
    • 1,162
    • +3.11%
    • 라이트코인
    • 184,300
    • +1.99%
    • 에이다
    • 2,691
    • -0.96%
    • 이오스
    • 4,804
    • +1.14%
    • 트론
    • 108
    • +0.93%
    • 스텔라루멘
    • 335.7
    • +2.1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6,000
    • -0.51%
    • 체인링크
    • 29,640
    • +2.38%
    • 샌드박스
    • 797.8
    • -0.3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