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캠프 “이재명·이낙연, 상승요인 고갈·이전투구 실망감”

입력 2021-08-02 13:38

"이재명 지지 철회한 호남 민심, 盧탄핵 이낙연 쪽도 못 가 정세균 지지"

▲지난달 28일 서울 중구 MBN에서 민주당 본경선 1차 TV토론회가 열린 가운데 (왼쪽부터) 정세균, 이재명, 이낙연 후보가 시작에 앞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지난달 28일 서울 중구 MBN에서 민주당 본경선 1차 TV토론회가 열린 가운데 (왼쪽부터) 정세균, 이재명, 이낙연 후보가 시작에 앞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 캠프는 2일 1·2위 경쟁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가 정체될 거라는 전망을 내놨다.

캠프 정무조정위원장인 김민석 의원은 이날 화상 기자간담회를 열어 “이 지사와 이 전 대표가 동시에 지지율이 정체돼 하락하는 현상을 보이는데 이는 상승 요인이 고갈됐기 때문이고, 두 후보 간의 이전투구에 대한 실망도 반영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 의원은 “그 원인은 검증 효과다. 도덕성, 정체성, 정책, 본선 승리 가능성 네 가지 모두에서 두 후보에 대한 의문이 생긴 것”이라고 짚었다.

구체적으로 먼저 이 지사에 대해 “가장 큰 동력이던 기본소득이 혼선을 보이며 돌파력을 상실하고 수비 소재로 전환됐다”며 “‘백제 발언’도 당내 호남불가론에만 영향 미치는 게 아니라 역사 인식 오류와 다른 지역 정서와도 연결돼 누가 후보가 되더라도 당에 해가 된다. 지역확장성을 언급했는지 확인하고 유감 표명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전 대표에 관해선 “노무현 대통령 탄핵 문제는 정 전 총리는 다른 후보와 달리 찬성표였는지, 반대표였는지가 아니라 국민에 보인 것과 본인의 선택이라고 했던 행동 사이에 불일치를 설명하라고 한 것이다. 정치가 투명하고 선명해야 한다는 것에서 제기된 것”이라며 “부동산 정책은 정 전 총리가 규제 중심을 공급 중심으로 바꾼 게 객관적 사실이고 이 전 대표도 전환 못 한 데 대해 사과를 이미 하셨는데, 이 전 대표가 제기한 공약들이 성찰을 담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호남 지지율의 미세한 상승에 대해 “호남 민심 중 개혁적 이슈로 이 지사를 지지했던 일부가 기본소득 동요와 백제 발언 등으로 지지를 잠정 철회하고, 탄핵 문제로 이 전 대표 쪽으로 가는 것도 주저하는 상황에서 정 전 총리의 정통성을 평가해 잠정적 지지를 보내주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야권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의 가상 양자대결에 이 지사와 이 전 대표에 더해 정 전 총리도 접전을 벌일 거라 장담하며 “내부적으로 이 조사를 이미 해봤다. 6명 경선후보 중 접전권과 비접전권이 갈리고 그 속에서 정 전 총리는 윤 전 총장과의 격차가 크지 않았다. 오차범위에서 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4,807,000
    • +0.28%
    • 이더리움
    • 5,013,000
    • +2.85%
    • 비트코인 캐시
    • 767,000
    • +0.79%
    • 리플
    • 1,332
    • -0.52%
    • 라이트코인
    • 238,900
    • +1.36%
    • 에이다
    • 2,638
    • -0.45%
    • 이오스
    • 5,775
    • +2.12%
    • 트론
    • 122.3
    • +0.25%
    • 스텔라루멘
    • 456.2
    • +0.1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0,500
    • +0.86%
    • 체인링크
    • 37,610
    • +7.43%
    • 샌드박스
    • 927.9
    • +0.0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