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멈추지 않으면 확진자 줄지 않아"…거리두기 4단계 '이동량' 더 늘어

입력 2021-07-30 16:45

최근 1주일 수도권·비수도권 이동량 모두 증가…3차 유행 대비 28%↑
방역당국 "이동량 감소하면 감염 차단"…전국 추가 조치 고민

▲폭염이 이어진 30일 오전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을 찾은 피서객들이 물놀이를 즐기고 있다.  (연합뉴스)
▲폭염이 이어진 30일 오전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을 찾은 피서객들이 물놀이를 즐기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4차 유행을 막기 위해 정부가 거리두기를 최고 단계인 4단계로 격상했지만 신규 확진자는 3주가 넘도록 1000명대를 이어가며 이렇다 할 효과가 나지 않고 있다. 확산세를 꺾기 위해서는 이동량을 줄여야 하는데 오히려 늘어나는 상황으로, 방역당국은 전국 확산세를 다음 주까지 지켜본 뒤 추가 방역 조치를 시행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1통제관은 30일 브리핑에서 "다음 주까지 (코로나19) 유행 상황을 좀 더 지켜보면서 여러 가지 조치를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근 1주일 국내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1만649명으로 하루 평균 환자 수는 1521.3명이다. 신규 확진자는 24일째 1000명을 넘어서고 있다.

이 중 수도권 환자는 967.4명으로 직전 주(17∼23일) 970.0명보다 2.6명 감소한 반면, 비수도권은 553.9명으로 직전 주 470.6명 대비 83.3명이 늘었다.

이 같은 확산세를 막기 위해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에 이어 전국에 거리두기 3단계를 적용했지만 휴가철을 맞아 이동량은 오히려 증가했다. 이른바 풍선효과가 발생하는 것이다.

이달 19일부터 25일까지 주간 휴대전화 이동량은 2억2604만 건으로 직전 주와 비교해 0.8%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수도권 1%, 비수도권 0.7% 늘었다. 특히 3차 유행 시기던 올해 1월 1주차와 비교하면 28% 많은 수준이다.

앞서 3차 유행까지 확산세가 거세질 경우 거리두기 강화 등을 통해 이동량을 줄이는 것이 방역당국의 목표였다. 실제로 이동량 감소는 확진자 감소로 이어졌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이동량이 감소하면 감염 차단이 된다는 것은 경험적으로도 알려져 있다"며 "이동량이 줄지 않는 이유는 거리두기 장기화에 따른 피로감 때문이고 휴가철에 맞물려 여행과 이동에 따른 이동량 증가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 때문에 방역당국은 확산세가 꺾이지 않으면 추가 방역 방역 강화 조치를 시행하는 방안도 논의 중이다. 거리두기를 연장하는 방안도 있지만 사회·경제적 피해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

이 통제관은 "비수도권 거리두기 3단계로 격상을 비롯해 해수욕장에서 야간 음주를 금지하는 대책 등도 시행하고 있다"며 "이런 상황을 전반적으로 살펴보고 다음 주에 관계 부처와 지방자치단체, 전문가의 의견을 듣고 방역조치를 검토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5,060,000
    • -1.72%
    • 이더리움
    • 5,068,000
    • -0.16%
    • 비트코인 캐시
    • 740,000
    • -1.46%
    • 리플
    • 1,337
    • +0.98%
    • 라이트코인
    • 232,100
    • -1.74%
    • 에이다
    • 2,608
    • -0.31%
    • 이오스
    • 5,730
    • -1.46%
    • 트론
    • 124
    • +1.72%
    • 스텔라루멘
    • 457.5
    • -0.7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8,500
    • -0.24%
    • 체인링크
    • 38,560
    • -0.49%
    • 샌드박스
    • 1,024
    • +7.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