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혜, 학폭 피해자였다…“루머 유포자, 알고보니 가해자”

입력 2021-07-27 17:11

(사진제공=비즈엔터)
(사진제공=비즈엔터)

그룹 아이오아이 출신 배우 김소혜가 학교 폭력 의혹을 제기한 악플러에게 사과를 받았다고 밝혔다.

김소혜 소속사 에스앤피엔터테인먼트는 27일 “지난 2월 김소혜에 관한 인터넷 커뮤니티에서의 게시글 작성행위에 대해 고소장을 접수하고 수사를 요청한 바 있다”며 “김소혜가 데뷔한 후 여러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 학폭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악성 루머 글들이 게시가 되었고 당사의 법적 대응 과정에서 루머 유포자가 특정된 사실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유포자는 소문을 사실 확인도 없이 호기심에 게시하였다고 진술하였으며 경찰 조사로 해당 내용이 허위임이 드러나자 선처를 호소하며 반성문을 제출하기도 했다”며 “이번에 진행된 경찰 수사를 통해서는 루머의 최초 게시자가 특정되었으며 피의자는 경찰에 출석하여 본인이 허위로 루머 글과 댓글들을 게시하였음을 진술했다”고 설명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하던 피의자는 중학교 재학 당시 김소혜가 피해자였던 학교폭력 사건의 가해자 중 한 명이었다.

소속사는 “위 피의자는 수사 과정에서 본인의 잘못을 인정하였고, 어린 마음에 질투로 인해 악의적 루머 글들을 작성하였으며 이를 뉘우치고 후회한다는 내용의 자필 사과문을 수사기관에 제출했다”고 알렸다.

또한 “위 사안과는 별개로, 중학교 1학년 재학 시 다른 학교 학생과는 오해로 인한 다툼이 있어 학교폭력대책 위원회가 열린 적이 있으나 그때 당시에 당사자를 직접 만나 사과를 하고 서로 대화를 통해 오해를 풀었던 적이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위 당사자의 경우, 게시글의 직접 작성자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이번 일로 인해 본의 아니게 언급되는 등 피해와 불편을 겪게 되신 것 같아 마음이 무거우며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미숙했던 시기의 행동들을 돌이키며 반성하고 더 나은 성인으로서 성숙하고 발전된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사과했다.

마지막으로 소속사는 “소속 배우에 대한 근거 없는 루머를 새롭게 확대·재생산하는 행위 및 모욕·비방행위, 성희롱 등 악성 게시물에 대해서는 앞으로도 법적 조치 예정이며 선처 없이 적극 대응하도록 하겠다”며 악성 게시물에 대한 강경 대응을 이어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올해 2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프듀 나왔던 김소혜 학폭 관련 글”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김소혜가 학폭 가해자였다고 주장하며 “아직도 걔가 자기가 이만큼 화났다고 얘기하면서 손을 자기 머리 위로 탁하던 제스처가 지금까지 생각날 정도로 충격받았다”고 적었다.

당시 소속사 측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된 김소혜 관련 내용은 허위사실임을 알려드리며 악성 루머와 허위사실 유포자에 대하여 법적 책임을 묻기 위해 현재 경찰 수사 의뢰와 1차로 고소장 접수를 진행했다”며 학폭 의혹을 부인한 바 있다.

김소혜는 엠넷 오디션 ‘프로듀스 101’ 시즌2의 프로젝트 걸그룹 아이오아이로 활동했다. 이후 배우로 전향한 김소혜는 드라마 ‘최고의 치킨’, ‘계약우정’, 영화 ‘윤희에게’ 등에 출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0,722,000
    • -3.12%
    • 이더리움
    • 3,477,000
    • -4.95%
    • 비트코인 캐시
    • 591,000
    • -2.39%
    • 리플
    • 1,120
    • -1.84%
    • 라이트코인
    • 176,700
    • -2.32%
    • 에이다
    • 2,534
    • -4.2%
    • 이오스
    • 4,572
    • -3.71%
    • 트론
    • 103.6
    • -3%
    • 스텔라루멘
    • 319.7
    • -2.9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3,500
    • -0.26%
    • 체인링크
    • 27,650
    • -3.69%
    • 샌드박스
    • 734.7
    • -6.0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