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출신 일리야, MBC 올림픽 개회식 중계방송에 분노 “한국 소개 때 세월호 사진 넣지”

입력 2021-07-25 15:36

(출처=일리야 트위터)
(출처=일리야 트위터)

러시아 출신 방송인 일리야 벨랴코프가 MBC의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식 생중계 때 쓰였던 부적절한 사진과 문구를 강하게 비판했다.

일리야는 24일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MBC의 개막식 중계 화면 사진을 올리며 “이 자막 만들면서 ‘오, 괜찮은데’라고 생각한 담당자, 대한민국 선수들이 입장했을 때 세월호 사진 넣지, 왜 안 넣었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9·11 테러 사진도 넣고”라며 “도대체 얼마나 무식하고 무지해야 폭발한 핵발전소 사진을 넣는가”라고 분노했다.

MBC는 23일 일본 도쿄 신주쿠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개회식 중계에서 우크라이나 선수단 소개에 체르노빌 원전 사진을 사용해 비판을 받고 있다. 1986년 구소련 시절 발생한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폭발 사고는 국제적으로 비극적인 사고로 알려져 있다.

MBC는 이외에도 엘살바도르 선수단 소개에는 비트코인 사진을, 아이티 선수단 소개에는 ‘대통령 암살로 정국은 안갯속’이라는 자막과 함께 시위 사진을 사용했고 노르웨이는 연어, 이탈리아는 피자 사진을 국가 소개에 사용했다가 중계방송 말미에 사과한 바 있다.

결국 MBC는 24일 입장문을 내고 “23일 밤 도쿄올림픽 개회식을 중계방송하면서 국가 소개 영상과 자막에 일부 부적절한 사진과 표현을 사용했다"며 '해당 국가 국민과 시청자 여러분께 정중히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문제가 되는 영상과 자막에 대해서는 “개회식에 국가별로 입장하는 선수단을 짧은 시간에 쉽게 소개하려는 의도로 준비했다”고 설명하면서 “당사국에 대한 배려와 고민이 크게 부족했고, 검수 과정도 부실했다. 변명의 여지가 없는 잘못”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사안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영상 자료 선별, 자막 정리 및 검수 과정 전반을 철저히 조사한 뒤 결과에 따라 엄정한 후속 조처를 하겠다”며 “나아가 스포츠 프로그램 제작 시스템을 근본적으로 재점검해 유사 사고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JTBC ‘비정상회담’을 통해 얼굴을 알린 일리야는 2016년 한국으로 귀화했다. 최근에는 tvN ‘벌거벗은 세계사’에 출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943,000
    • -1.39%
    • 이더리움
    • 2,542,000
    • -1.82%
    • 비트코인 캐시
    • 250,300
    • +1.67%
    • 리플
    • 532.4
    • -1%
    • 라이트코인
    • 89,550
    • +0.96%
    • 에이다
    • 682.5
    • +1.88%
    • 이오스
    • 1,679
    • +1.02%
    • 트론
    • 96.03
    • +3.09%
    • 스텔라루멘
    • 166.1
    • +0.42%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750
    • -2.94%
    • 체인링크
    • 9,020
    • -0.82%
    • 샌드박스
    • 1,683
    • +0.72%
* 24시간 변동률 기준